올들어 창업열기가 더 뜨거워지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1월중 서울 부산 등 7대 도시에서 3천5백68개 법인이 새로
생겨 월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하루에 1백15개 꼴로 창업한 셈이다.

신설법인수는 지난해 1월 2천2백86개에서 6월에 2천6백96개, 12월에
3천99개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서울을 중심으로 정보통신과 벤처분야가 창업열기를 주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설법인에서 통신기기제조와 소프트웨어 개발 등 정보통신
분야의 법인수 비중이 지난 97년 10% 이하에서 꾸준히 늘어 현재는 20%
수준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1월중 7대 도시의 부도업체수는 전월보다 9개 증가하는데 그친 2백54개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8개 회사가 부도를 낸 것이다.

부도법인수에 대한 신설법인수 배율은 전월의 12.6배에서 14.0배로 상승
했다.

지난달 전국의 어음부도율은 0.36%로 전달의 0.14%에서 크게 상승했다.

나라종금이 영업정지를 당하면서 부도율을 0.15%포인트 끌어올린데다
대한주택할부금융도 거액의 부도를 낸데 따른 결과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또 대우 계열사 및 관계사의 부도금액도 가세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지역의 어음부도율이 지난 12월의 0.14%에서 0.37%로,
지방은 0.15%에서 0.29%로 각각 상승했다.

특히 경남지역의 어음부도율은 대동주택의 부도 여파로 전달의 0.15%에서
0.83%로 치솟아 다른 지역의 2배 수준을 웃돌았다.

< 유병연 기자 yooby@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