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경영 부실에 대해 배상책임을 묻는 소송이 잇따르면서 "임원배상책임
보험"(D&O) 가입이 크게 늘고 있다.

특히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기업들이 결산주총을 앞두고 이 보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손해보험협회는 99년 한햇동안 임원배상책임보험 가입실적이 2백20건에 수입
보험료 3백70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98년 실적(1백5건 2백24억9백만원)에 비해 약 두배로 증가한 것이다.

96년의 경우 1건(2백만원)에 불과했으며 97년에도 5건 4억6천1백만원에
머물렀었다.

주요 손보사가 밝힌 작년말 현재 가입실적은 <>삼성화재 87건 1백47억원
<>현대해상 31건 78억원 <>LG화재 40건 65억원 <>동부화재 15건 13억원
등이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올해는 사외이사제 도입 확산 등에 힘입어 이 보험에
드는 기업이나 금융회사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도 "작년에 적자를 냈던 기업들은 주주나 외국투자자.소비자
단체들로부터 경영책임에 대한 문제제기가 나올까 두려워하는 것 같다"며
"최근에 보험가입 문의가 크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D&O 보험은 임원이 업무수행중 저지른 실수나 의무위반, 태만 등으로 손해
배상소송이 제기됐을 때 배상금과 소송비용 등을 지급해 주는 보험상품으로
91년 국내에 도입됐다.

보험사 가운데는 직원에 대한 성희롱 등 인격침해로 인한 손해배상소송때
보상해 주는 곳도 있다.

그러나 임원이 사기나 횡령, 배임 등 위법행위를 저질러 발생한 손해는
보상받지 못한다.

98년 7월 제일은행 소액주주들이 부실대출 책임을 물어 전직 은행장 등
임원 4명을 상대로 주주대표소송을 내 승소하면서 이 보험이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현재 이 보험에는 대기업이나 국영기업체 및 금융회사들이 주로 가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담배인삼공사가 동부화재의 D&O 보험에 가입하기도 했다.

< 이성태 기자 steel@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