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속의 4세대 64메가 DDR(더블 데이터 레이트) 싱크로너스
D램 상용샘플이 나왔다 현대전자는 데이터 전송속도가 2백86-3백66Mhz로
종전 SD램의 2백Mhz보다 최대 83% 정도 빠른 64메가(2Mx32)DDR
SD램 샘플을 개발,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한 번에 32비트의 데이터를 입.출력할 수 있는 이 SD램은 2.5V의
저전압에서도 작동해 전력소모가 적은 것이 장점이며 4개의 칩을
사용해 최대 1초당 5.8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현대전자는 올해 2.4분기중 이 제품의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회사는 3백33MHz 64메가 DDR SD램의 경우 현재 가격이 21달러선이나
양산에 들어가면 15.5달러선으로 판매가 가능해 특히 네트워킹 분야에서
높은 가격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전자는 이에 앞서 지난해 하반기에 2백 64메가MHz(2Mx32)SD램
및 1백83MHz 64메가(4x16) DDR SD램을 개발했었다.

이 회사의 세계 그래픽 메모리시장점유율은 현재 25%에 이르고 있다.

문희수 기자 mhs@ 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