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케이드.PC.온라인.가정용 게임 등 게임분야의 유망 중소기업이나 개발
프로젝트에 집중 투자하는 국내 최초의 게임전문펀드가 민관 공동으로
결성된다.

문화관광부는 게임산업 분야의 창업.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오는
6월까지 문화부 출자금 50억원을 포함, 1백50억원 규모의 전문투자조합을
결성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문화부는 해외투자가, 국내투자가, 창업투자회사를 대상으로
조합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서울 광진구 구의동 테크노마트에 있는 게임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자금과
해외마케팅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문화부 관계자는 "4대 게임산업 분야별로 1년 내에 70~80억원을 집중 투자해
국산 게임산업 발전의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면서 "1호 투자조합의 성과를
바탕으로 2호 조합을 결성해 게임 벤처기업 발굴에 전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강동균 기자 kdg@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