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채용할때 나이제한을 탄력 적용키로해 앞으로 나이가
상대적으로 많은 사람들도 취직시험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또 기업이나 개인의 기부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와 재계가 공동 노력
하기로 했다.

이헌재 재정경제부장관과 경제5단체장들은 1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 뱅커스
클럽에서 상견례를 겸한 오찬간담회를 갖고 기업의 신입사원 채용 연령제한
을 탄력적으로 적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와 재계는 또 경제가 회복되면서 사회일각에서 상대적 박탈감 문제가
생겨나고 있는 것에 주목,이에 대처하기 위해 기업들의 기부문화를 활성화
시키기로 했다.

정부는 세제상 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다.

재경부 관계자는 "재계에서는 공익법인 사회단체 등에 대한 기부행위에
대해 정부의 세제상 제한을 풀어 달라고 했다"며 "정부에서는 이를 검토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다.

올해 경제운용과 관련, 정부와 재계는 기술혁신 정보화투자 등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금리안정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물가안정과 노사안정이 가장 중요
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간담회에서는 또 대기업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이탈하는 과장 부장 등 전문
인력들을 중소기업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각종 시스템을 마련키로 했다.

경제단체장들은 한국의 민자 사회간접자본(SOC) 추진이 당초 계획보다
부진하다며 현 제도와 방식을 개선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각중 전경련 부회장과 김재철 무역협회장, 김상하
대한상의 회장, 김창성 경총회장, 박상희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 김병일 기자 kbi@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