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는 2005년까지 현재 2개인 세계 1위 제품을 10개로 늘리고 인터넷
사업 매출비중이 40%를 차지하는 월드톱 디지털 부품회사로 성장키로 했다.

삼성은 이를위해 국내외 각 사업장(공장)을 벤처형 사내컴퍼니로 전환
운영할 계획이다.

이형도 삼성전기 사장은 16일 부산공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2005 비전을 발표했다.

이 사장은 "2005년까지 디지털부품 등에 대한 지속투자로 현재 고주파부품
등 2개뿐인 세계 1위 제품을 다층회로기판 칩부품 이동통신부품 등 10개
이상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특히 인터넷과 네트워크사업을 강화, 이 분야에서 2005년 총매출의 40%를
올리도록 육성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통해 매출은 올해 4조원에서 5년후 10조원으로, 이익은 올해 4천억원
(이익률 10%)에서 5년후 1조5천억원(15%)으로 각각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이러한 비전달성을 위해 "경영구조를 본사중심에서 벤처형
독립회사들의 결합체 형태로 전면 바꾸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우선 국내 10개, 해외 6개인 생산사업부를 독립채산형 사내컴퍼니로
전환키로 했다.

회사를 벤처형 독립 소조직 형태로 운영해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장
변화에 신속히 대응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사업부는 각각의 대차대조표와 손익계산서를 작성, 자금운영
은 물론 인사 교육까지 독자 운영하게 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본사는 벤처형 독립 사업부를 지원관리하는 일종의 지주회사 형태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장은 해외법인(중국 2곳 태국 멕시코 포르투갈 필리핀)에 대해선
독립법인 형태를 갖춘 뒤 현지 주식시장에 상장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각 사업부도 제품별 소사장제를 운영, 이익 일부를 소사장들에게
되돌려 주기로 했다.

또 지난해 2백억원을 조성한 벤처지원자금을 통해 사내외 벤처를 적극
발굴, 핵심역량을 빠르게 확보하고 임직원 누구나 사장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이 사장은 덧붙였다.

이 사장은 "자동차 부품을 생산해온 부산사업장을 다층회로기판 등을
생산하는 전자부품 생산거점으로 전환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이를위해 지금까지 6백억원을 투자한데 이어 2003년까지 총 6천억원을
투자해 1조5천억원의 매출을 올리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동차부품 생산설비는 연내에 국내외 업체에 매각키로 했다.

< 부산=윤진식 기자 jsyoon@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1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