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창업자인 고 이병철 회장의 부인 박두을 여사가 3일 오전 3시
삼성서울병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유족으론 삼성 이건희 회장 등 2남5녀가 있으며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내 가족묘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영안실 1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5일이다.

고 박두을 여사는 사육신의 한사람인 박팽년의 후손으로 1907년 경북
달성에서 출생, 1926년에 고 이병철 회장과 결혼해 슬하에 3남인 삼성 이
회장 외에 맹희, 창희(작고)씨 등 3남5녀를 두었다.

장녀 인희씨는 한솔그룹 고문으로, 5녀 명희씨는 신세계 부회장으로 경영
활동을 하고 있다.

또 맹희씨 아들인 재현씨는 제일제당 부회장, 창희씨 아들인 재관씨는
(주)새한그룹 미디어부문 부회장으로 각각 활동중이다.

고인의 사위로는 구자학 LG고문(차녀 숙희씨 남편), 이종기 삼성화재 회장
(4녀 덕희씨 남편) 등이 있다.

삼성은 고인이 특별한 대외활동 없이 검소한 생활을 하며 평생을 내조에만
전념해왔다고 전했다.

(02)3410-6926

< 강현철 기자 hckang@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