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천년을 맞아 문화 환경 과학기술 여성 NGO(비정부기구) 등 5대 밀레다임이
주요한 접두사로 사용될 것이다.

개인의 창조적 상상력을 높여주는 문화인프라와 광속 경제시대를 이끌
엔진인 과학기술은 21세기 국가 경쟁력을 결정하는 중요 요소가 된다.

우먼 파워와 NGO는 자연과 균형을 이루는 평화로운 지구촌을 만드는데
꼭 필요한 대안세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면 이들간의 함수관계는 어떤가.

그저 중요한 화두 5개를 꼽은 게 아닌 만큼 서로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음에
틀림었다.

한사회의 문화적 유연성과 다양성은 여성의 사회진출 정도와 무관하지 않다.

감성적인 여성특유의 정서는 사회전반의 문화적 감수성을 높여주기 때문이다

여성은 지난 세기동안 소외됐던 대표적인 마이너 계층이었다.

이들이 NGO를 주도하고 환경문제에 대한 지구촌 단위의 접근을 강조하면서
여성과 환경문제 NGO는 하나로 묶의게 된다.

비주류와 주류가 자리바꿈을 하고 소외계층이 새로운 세기의 문제를 해결할
주도세력으로 부상하는 움직임은 새로운 세기의 변화상과 일맥상통한다.

그 힘의 원천과 미래상을 살펴본다.

-----------------------------------------------------------------------

비정부기구(NGO)는 새천년 "글로벌 민주주의"의 기수다.

NGO가 의회 행정부 법원 언론에 이어 21세기 "제5부의 권력"으로 확고히
뿌리를 내릴 전망이다.

NGO들의 시민권력은 20세기보다 훨씬 정교하고 강건한 모습을 갖출게
틀림없다.

대의민주주의는 시민들이 바라는 의사를 왜곡시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정치제도에 숨어있는 관료제와 권위주의의 경향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파괴, 핵전쟁 등 무서운 기술문명의 결과물들이 끊임없이 지구촌을
위협하는 형국이다.

전 지구적 난제를 해결하는데 특정 국가와 정부의 역할이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

NGO들은 이같은 공백을 빠른 속도로 메워가면서 세력을 키워나갈 것으로
보인다.

지구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NGO의 활동은 국내에서 국제적인 무대로
확대될 것이다.

국제연대를 통해 지구촌 공통의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해 나가게 된다.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에 힘입어 NGO들간 국제적인 연결고리가 공고해지기
때문이다.

영역별 이익을 대변하는 권력들로부터 기대할 수 없는 일들이 NGO의 손에서
처리되는 경우가 많이 목격될 것이다.

21세기의 NGO들은 "인간안보( Human Security )"를 지키는 "보루"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단순한 국가안보에서 훨씬 더 나아가 지구촌을 옥죄는 환경파괴는 물론
인권 여성 군축 경제개발 아동권리 동물 소비자 장애인 등 광범위한 문제들로
활동범위가 넓어질 전망이다.

< 강창동 기자 cdkang@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