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용의 해를 맞아 유통업체들이 용을 활용한 "용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전설의 동물로 통하는 용은 캐릭터화 하기가 쉬운데다 영화 "용가리" 등의
영향으로 일반인들에게 상당히 친숙해져 있어 집객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본점은 내년 1월 2일부터 10일간 매일 20만원어치 이상 구매하는
고객중 2백명에게 자체 개발한 "수호룡 3총사" 인형을 줄 계획이다.

신세계는 미아점과 영등포점 등에서 "룡"자와 용그림 등이 새겨진 팬티
숄더백 등 용 상품을 판매중이다.

가격은 팬티 1만2천~1만4천원, 숄더백 13만5천~15만5천원.

LG백화점 부천점은 1월1~2일까지 5만원어치 이상 구매고객에게 가죽에
안료를 묻혀 그리는 용 혁필화를 그려준다.

삼성플라자 분당점은 1월2일 선착순 고객 2천명에게 밀레니엄 복권, 가계부,
키홀더 등이 들어 있는 쿠키봉투에 용 그림을 그려 증정한다.

케이블TV 홈쇼핑 업체인 LG홈쇼핑은 1월1~7일까지 상품을 주문하는 용띠
고객에게 적립금 5천원을 제공, 다음 상품 구입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윤성민 기자 smyoon@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3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