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거리가 있는 동영상 스크린세이버에 기업 제품을 "끼워넣어" 간접 광고
효과를 노리는 인터넷 마케팅기법이 선보였다.

삽입 광고(PPL)는 주로 영화나 드라마 제작 때 협찬한 기업의 상품이나
브랜드 이미지를 포함시키는 기법의 광고로 스크린세이버에 이 기법이
적용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인터넷 카드 전문 업체 레떼컴은 다음커뮤니케이션의 E메일 서비스인
"한메일"을 등장시킨 2분짜리 동영상 스크린세이버를 만들어 무료 배포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스크린세이버는 미팅에 나온 미모의 여자가 상대방 남자들에게 "한메일"
의 E메일 주소를 알려준 뒤 메일을 통해 센스있는 인터넷카드로 답장을 한
남자와 사귀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스크린세이버는 레떼컴 사이트(www.lettee.com)와 다음 커뮤니케이션
의 홈페이지(www.daum.net)를 통해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레떼컴은 이번에 제작한 "사랑편"에 이어 이달중 인터넷 카드 사용과 관련한
이야기를 담은 스크린세이버 "우정편" 과 "직장편"을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스크린세이버의 경우는 영화나 드라마처럼 큰 제작비가 들지 않고 계속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넣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배포 역시 인터넷을 통해 쉽게 할 수 있으며 하나의 컴퓨터에서 작동하는
동안 주변 사람들도 함께 볼 수 있어 새로운 인터넷 광고 수단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 송대섭 기자 dssong@ 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