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의 한국계 벤처기업인들을 결집해 상호 협력키 위한
"국제한인벤처기업인교류회(INKE)"가 탄생했다.

벤처기업협회(KOVA)는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의 한국인벤처기업인협회(KASE)
와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서 INKE 출범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모임에는 한국측에서 이장우 경북대 교수, 변대규 휴맥스 사장, 오상수
새롬기술 사장, 전하진 한글과컴퓨터 사장, 이재웅 다음커뮤니케이션 사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미국측에서는 KASE 회장인 이계복 킬러비즈 사장을 비롯, 조셉 전
클릭투아시아 사장, 김영세 이노디자인 사장, 알렉스 박 변호사, 하영수
애스나벤쳐 사장 등 실리콘밸리의 한인 벤처기업가 60여명이 참석했다.

INKE의 운영위원장에는 김형순 로커스 사장이 뽑혔다.

이날 벤처기업협회는 KASE측의 발전을 기원하는 뜻에서 1만달러를 기부했다.

로커스의 김 사장은 "이스라엘의 경우 오래전부터 연구개발은 자국에서,
판매는 세계 각지의 네트워크를 이용해 하고 있다"며 "우리도 세계 각지의
자원들을 잘 조직화한다면 국제적인 벤처 성공모델을 만들수 있다"며 출범
의미를 밝혔다.

김 사장은 "앞으로 전세계 한국인 벤처기업인을 대상으로 폭넓은 네트워킹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체계적인 활동을 위해 1년에 두번의 정기모임을 갖기로 했으며
차기 모임은 내년 5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 문병환 기자 moon@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1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