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정밀화학이 보유중인 울산시 약사동 일대 7만여평의 사택부지가
대규모 유통및 아파트 단지로 개발된다.

삼성정밀화학은 사택부지중 5천5백평을 유통업체인 삼성테스코에 매각
키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나머지 4만5천5백평은 삼성물산과 아파트 단지로 공동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따라 삼성테스코는 2001년 6월까지 이 부지에 연건평 1만4천평규모의
대형 매장을 갖춘 할인점 홈플러스를 세울 예정이다.

또 삼성물산은 1차분 5백94세대를 포함 2천여세대가 넘는 아파트단지를
2004년 2월까지 단계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다.

삼성테스코는 삼성물산과 영국 테스코사가 합작한 할인점 전문업체다.

이에따라 삼성정밀화학은 올해 삼성테스코 부지매각 대금 1백43억원을
시작으로 2004년까지 매년 1백억~2백억원의 현금수입이 예상돼 유동성과
수익성이 크게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2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