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말 미국 시애틀에서 시작될 WTO(세계무역기구) 뉴라운드 협상을 둘러
싸고 농산물 수입국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농림부는 14일 "뉴라운드 선언문 초안이 미국 등 농산물 수출국에 편향
됐다고 판단돼 지난 11~1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한국 일본 스위스 노르웨이
등 4개 수입국 대표들이 모여 수정안을 마련해 WTO 일반이사회 의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수정안에는 <>식품안전과 식량안보 환경보전 등 농업의 다원적 기능을
고려 <>수출입국간의 균형된 이익 반영 <>회원국들의 다양한 농업형태 인정
<>개발도상국에 대한 특별 배려 등의 내용을 포함시켰다.

수입국 주요 멤버인 유럽연합(EU)도 지난 12일 WTO 선언문 초안에 대한
검토의견서를 WTO 일반이사회에 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정부가 공개한 뉴라운드 협상 초안에는 모든 농산물에 대해 관세
및 수출보조금을 감축하고 궁극적으로는 이를 폐지하게 돼 있다.

한편 국내 농민.시민단체들도 선언문 초안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농업.환경.생명을 위한 WTO 협상 국민연대"는 1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고 있는 비정부기구(NGO) 세계대회 회의장 앞에서 "농산물 추가개방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 단체는 "WTO 각료회의 선언문의 초안은 수출국의 입장만을 일방적으로
반영했다"며 "정부는 수입개방을 늦추는데 총력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 강창동 기자 cdka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1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