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쿠다 히로시 도요타자동차 회장은 일본경영계의 신리더이자 이단자로
불린다.

오쿠다 회장은 지난 95년 8월 도요타 사장으로 취임했다.

도요타의 소유주 "도요타 가문"이 아닌 외부인으로는 처음 도요타 최고
경영자 자리에 올랐다.

그해 43%를 자랑하던 도요타의 일본시장 점유율은 37%까지 떨어지고 각종
경영지수가 곤두박질 치고 있었다.

오쿠다 회장이 내놓은 해결책은 일본식 경영 파괴.

연공서열 폐지, 성과급제 실시, 사내 벤처육성 등 전통적 일본식 경영과
배치되는 정책을 추진했다.

강력한 개혁정책 추진결과 취임 당시 1천3백억엔에 머물던 순익이 97년에
3천8백60억엔까지 올라갔다.

판매순익률도 2배이상 개선됐다.

또 취임즉시 전임 사장이 수년을 끌어온 인도진출을 공식화하는 등 중대
사항을 잇따라 결정지었다.

고객제일주의에 입각한 스피드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함께 도요타의 미래는 자연친화적 기술개발에 있다고 천명하고 기술
개발에 주력 97년에는 세계 최초로 하이브리드 승용차 "프리우스"를
내놓았다.

치밀하게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의 자동차 업체라는 단일문화에서 벗어나 국제적인 복합기업으로 변신
한다는 것이 오쿠다 회장의 비전이다.

이를 위해 도요타를 지주회사로 변신시키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쿠다 회장은 일본인답지 않은 직설적인 발언으로도 유명하다.

지난 8월 닛케이렌 세미나에서는 경영자, 관료, 경제분석가, 매스컴, 평론가
등을 일본 사회변혁을 방해는 "적"으로 지목했다.

또 "시장을 지나치게 중시하면 인간이 저급해진다.

고용을 창출하지 못하는 경영자는 물러나라"고 외치기도 했다.

클린턴 대통령이 사용한 "인간의 얼굴을 한 시장경제"도 오쿠다 회장이
만들어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오쿠다 회장은 55년 도요타 자동차에 입사해 지난 5월 회장으로 승진했고
현재 닛케이렌 회장도 맡고 있다.

< 김용준 기자 juny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