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It Again, Steve ]


No sooner did Microsoft''s president, Steve Ballmer, offer the quite
reasonable assessment last Thursday that technology stocks, including
his own company''s stock, were absurdly overvalued than the Street was
aswirl with speculation as to his real motive.

Was Bill Gates eager to send a message to the judge presiding over the
antitrust suit by staging a little preview of the chaos that could
follow an adverse ruling?

Was he cutting a deal with Uncle Sam: He''ll do Alan Greenspan"s
dirty work of popping a bubble Mr. Greenspan insists may not exist but
threatens the end of Western civilization in return for granting
clemency to Microsoft for a sin it insists it wouldn''t ever dream of
committing?

Was he nefariously striving to drive down the prices of tech stocks
so he could put that huge pile of cash in the company''s coffers to use
making acquisitions on the cheap?

Was he trying to cripple the competition by whacking its equity?

Was the Microsoft brass hot to exercise options at sharply lower
prices?

The one possibility that was never voiced, at least within our earshot,
is that Mr. Ballmer was simply speaking his mind, and he knows whereof
he speaks.

And who can blame Wall Street for seeking out the devious over the
obvious, even if the obvious is true.

For in this case, the truth can make you poor. Mr. Ballmer''s candid
comments, which sowed destruction far and wide in the tech sector,
lopped a cool $490 billion off Microsoft''s market value.

What prompted those comments, Mr. Ballmer owned up, was his
perturbation by the gold rush mentality that had lifted tech stocks to
valuations beyond rhyme or reason.

"It''s a bad thing for the long term health of the economy," he
exclaimed.

"Anything that''s false" as these valuations manifestly are "is bad."

( 이하 생략 )

= Barron''s 10월 2일자 칼럼

-----------------------------------------------------------------------

지난주 스티븐 발머 마이크로소프트 사장이 자사를 비롯한 기술주 가격이
지나치게 과대평가됐다고 경고하자 기술종목의 주가가 폭락했다.

월가에서는 발머 사장이 느닷없이 이런 폭탄발언을 한 배경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연방정부로부터 불공정 거래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마이크소프트측에서
정부 당국에 한방 먹이기 위해 심술을 부린 것이라는 추측도 그중의 하나다.

빌 게이츠 회장이 발머 사장을 내세워 앨런 그린스펀 연준리 의장이 해온
것처럼 첨단주식 분야에서 증시과열 조짐을 사전에 해결하는데 총대를 메고,
그럼으로써 정부로부터 점수를 따보겠다는 책략이 깔려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그런가 하면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술주들의 주가를 끌어내린 뒤 모종의
재미를 보려는 치밀한 계산이 깔린 것이라는 추론도 제기되고 있다.

어쨌든 분명한 사실은 발머 사장의 폭탄성 발언으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측
도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는 사실이다.

증시에서 주가가 즉각 급락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발머 사장이 이런 발언을 마다하지 않은 것은 미국증시에서
기술주들이 마치 서부개척 시대의 금광처럼 투기의 대상으로 간주되고
있는데 대한 경고를 한 것이 아닌가 풀이되기도 한다.

어떤 경우든 투기는 경제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점에서 적절한 대책이
필요하다는게 그의 생각인 듯 하다.

<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

<> 골드 러시 = 19세기 서부 개척시대 당시 미국 동부는 물론 유럽 등
해외로부터 일확천금을 노린 투기꾼들이 금광을 찾아 서부로 몰려들었던
현상을 가리킨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