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가 연예인 자문단을 구성해 시장경제론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부설 자유기업센터는 개그맨 가수 등 인기 연예인들이
방송활동 과정에서 정부가 개입하는 경제정책의 문제점을 자연스럽게 지적할
경우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자문단 구성을 검토하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자유기업센터는 심형래씨 등 기업을 경영했던 경험이 있거나 시사 프로그램
진행을 맡았던 연예인과 우선 접촉, 자문단 구성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자유기업센터는 시장경제론 확산을 위해 각계의 아이디어를 받던중 권오용
금호그룹 상무가 공병호 센터 소장에게 이같은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권 상무는 "대학교수들이나 경제평론가가 방송에서 토론을 벌이거나 신문에
기고하는 것보다 유명 연예인들이 각종 프로그램에서 쉬운 말로 정부 개입의
문제점을 꼬집는게 영향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HOT 등 인기 가수들이 일상 생활의 사례 등을 들어 시장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 청소년에 대한 교육 효과도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익원 기자 iklee@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