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업계의 금년 추석 판매목표는 지난해보다 평균 40% 가량 늘어났다.

롯데백화점은 1천8백원으로 지난해(1천2백75억원)보다 41.2%, 현대백화점은
1천5백50억원으로 작년(1천66억원)보다 45.4%의 매출신장을 노리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추석의 선물세트 물량도 지난해보다 30% 가량 늘어났다.

특히 갈비 굴비세트 등 고가 선물과 참치캔 햄 등 중.저가대 선물에 포커스
를 맞추는 등 백화점들의 선물판매전략도 뚜렷한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각 백화점의 구매 전문가들로부터 추석 선물세트의 특징과 추천 상품을
들어본다.

-----------------------------------------------------------------------

이창환 < 식품팀장 >


정육 굴비 옥돔 자연송이 수삼 등 11개 최상등급 상품을 모아 "현대 명품"
세트로 내놓았다.

정육 선물세트의 경우 직영육가공 공장에서 직접 제작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며 물량도 지난해보다 1백% 늘렸다.

청과는 엄격히 선정한 우수 산지의 과일 중에서 매일 당도 검사를 통과하고
모양이 건실한 제품만을 골랐다.

고품격 상품과 함께 실속파 고객을 위한 가격특화상품에도 만전을 기했다.

위스키 민속주 참기름 비누 등 21개 품목을 가격특화 선물세트로 기획,
부담없는 가격에 정성이 담긴 선물을 보낼 수 있도록 했다.

또 이번 추석엔 건강을 주제로 특별기획한 선물세트도 선보인다.

토종꿀 영지 인삼 문배주 이강주 백세주 등 건강상품들은 나이드신 분들에게
인기 있는 선물 아이템이 될 것이다.

전반적으로 물량을 30~50% 확대했으며 가격도 10~20% 정도 높아졌다.


<> 한우 한아름 1호

등심 갈비 채끝 등 가장 인기 있는 부위만으로 짜여졌다.

4~6인용으로 로스 불고기 찜갈비 스테이크 등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찜갈비 1.8kg, 등심주물럭 1.5kg, 등심불고기 1.8kg, 채끝스테이크 1.5kg
으로 구성.

가격은 25만원.


<> 국내산 참굴비세트 2호(10마리)

가장 먹기 편한 25cm 이상의 굴비만으로 세트상품을 마련했다.

통통한 몸집과 노르스름한 빛깔의 굴비를 엄선해 맛을 자신한다.

현대백화점에서는 굴비 키재기를 통해 세트 중에 기준 이하의 굴비가 있으면
교환해 준다.

가격 28만원.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1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