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미쓰이물산은 현대와 삼성 그룹측에 현대석유화학과 삼성종합화학의
대산단지 통합과 관련, 이들 두 회사가 갖고있는 1조2천억원 가량의 부실자산
을 사주도록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통합법인에 대한 일본수출입은행의 융자금 15억달러에 대해 국내
산업은행이 지급보증하고 삼성종합화학과 현대석유화학에 대한 채권단 채권도
후순위채로 전환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는 채권단 부채의 출자전환 문제와 함께 앞으로 빅딜 성사여부를 가름할수
있는 핵심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미쓰이는 최근 삼성과 현대측에 투자제안서를 내면서
삼성과 현대 양 그룹이 삼성종합화학과 현대석유화학이 갖고있는 비수익자산
약 1조2천억원을 넘겨받도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쓰이는 또 통합법인에 대한 일본수출입은행의 융자(15억달러)는 산업은행
이 지급보증해야 하며 타 채권에 우선변제 받을수 있는 선순위채로 설정해
주도록 주장했다.

이와함께 통합법인이 생산하는 제품 수출권을 미쓰이를 중심으로 한 일본
상사의 컨소시엄이 별도 법인을 세워 이 회사가 갖는 방안을 제시했다.

미쓰이는 제품 수출권을 갖는 별도법인외에 통합법인 투자를 위한 페이퍼
컴퍼니(서류상 회사)를 세우는 방안을 강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페이퍼 컴퍼니는 일본수출입은행으로부터 돈을 빌려 통합법인에 대한
융자를 담당하게 된다.

미쓰이는 대신 삼성종합화학과 현대석유화학에 대한 채권단의 기존 대출금은
후순위채로 해주고 채권단이 출자전환을 통해 1대주주로 경영권을 맡아주도록
요청했다.

이같은 투자 제안은 부채 출자전환외에 <>사기업 대출에 정부기관(산업은행)
보증요구 <>기존 채권단 채권의 후순위채화 <>일본 컨소시엄에 수출권 이양
<>삼성과 현대 양그룹 추가부담(1조2천억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현대석유화학은 이날 오전 미쓰이 투자제안서에 동의한다는 뜻을
담은 서한을 대산단지 통합추진본부측에 제출했다.

반면 삼성측은 "이제 미쓰이가 기본 설계서를 제안해온 상태"라며 "미쓰이
제안 수용여부를 아직 말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삼성측은 미쓰이 제안서를 중심으로 앞으로 본격적인 협상에 착수할
방침이다.

빅딜 성사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정부와 채권단이 어느 수준에서 미쓰이의 요구를 받아들일지가 관건이다.

또 한화 대림 LG 등 빅딜제외업체의 반발도 풀어야할 과제다.

이들은 "미쓰이가 경영권 행사에 따른 부담은 지지않고 알짜(판매권)만을
갖겠다는 의도"라며 "출자전환, 산업은행 지급보증, 수출권 이양 등 미쓰이
요구를 다 들어줄 경우 한국 유화산업에 막대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 강현철 기자 hcka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