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ry to Keep Americans Shopping ]


The U.S.economy keeps the world economy moving, but the stress of this
mighty effort places strains that leave the United States and the world
vulnerable to new shocks.

The United States has been keeping the world moving in two ways.

First, by re-engineering its economy into a technology-based service
economy, it is leading the way in the development and adoption of new
technologies.

That creates value and growth.

Second, the United States is keeping the global economy moving by
serving as the world''s "consumer of last resort."

Others make, we buy.

However, we are now faced with the consequences of success.

Because the United States has been running such large trade deficits
for so long, and because its national savings rate is so low, it needs
to attract foreign savings to finance its economic expansion.

But now the world seems to be heading into a new phase.

Asia''s recovery and Europe''s growth mean that investors can now make
more money in their home markets than in the United States.

This could turn ugly fast.

Rising interest rates would force stock prices down.

That would lead foreigners to sell U.S. stocks and take their money
home.

That drives the dollar down, leading more foreigners to liquidate
their U.S. assets, driving the dollar down more.

Some observers predict that a dollar crisis could lead to a drop of 40
percent or more in stock prices within 18 months.

Maybe so, but if American consumers cut back, we could see another
round of economic crisis in Asia and in Latin America.

Japan, in particular, needs the U.S. dollar to be strong.

Japan''s export-oriented economy would collapse into a depression
without American markets.

For now at least, the rest of the world is trapped.

Since global prosperity depends on U.S. consumers going to the mall,
the rest of the world must conspire to prop up the dollar-and lend us
the money to keep the cycle turning.

How long this can last is anyone''s guess.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8월 19일자 칼럼

-----------------------------------------------------------------------

[ 요약 ]

미국경제가 세계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해오고 있다.

그러나 이는 결과적으로 새로운 충격에 대한 미국과 세계경제의 저항력을
약화시키는 것이다.

미국은 두 가지 방식으로 세계경제를 이끌고 있다.

첫째, 자체 경제를 테크놀로지에 기반한 서비스 경제로 리엔지니어링함으로
써 신기술의 개발과 채택을 활성화, 가치와 성장을 일궈내고 있다.

둘째, 미국은 세계경제가 "마지막으로 의지할 수 있는 소비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냄으로써 국제경제를 가동시키고 있다.

즉 다른 국가들이 만들어내면 미국은 그것을 샀다.

그러나 미국은 지금 성공의 종착지 부근에 와있는 것 같다.

미국은 그동안의 엄청난 무역적자와 저조한 저축률 때문에 지금의 경기팽창
을 지탱키 위해서는 해외저축을 끌어와야 한다.

"저축의 패러독스"다.

하지만 세계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는 것 같다.

일단 아시아의 회복과 유럽의 성장세는 투자자들이 점차 미국보다는 자국
시장에 더 많은 돈을 투입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해주고 있다.

또한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미국의 금리는 증시에 상당한 압력요인이 될
것이다.

증시가 하락할 경우 해외투자자들은 미증시를 이탈, 고국으로 발길을 돌리게
될 것이고 이는 곧 달러화 약세를 초래, 외국인들의 미자산 매각을 부추겨
다시 또 달러화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연출될 수 있다.

-----------------------------------------------------------------------

[ 용어설명 ]

<> 저축의 패러독스

경제에서는 각개의 도덕적 행위가 전체적으로는 마이너스로 작용하는 일도
있다.

폴 새뮤얼슨은 이를 "합성의 오류(fallacy of composition)"라고 부른다.

이를테면 저축은 개인에게 필요하며 바람직한 일이지만, 경제 전반적으로는
반드시 좋다고만 말할 수 없다.

<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