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선 촬영을 한뒤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곧바로 환부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첨단 의료장비가 개발됐다.

제이엠테크놀로지(대표 김홍권)는 총 15억원을 투자해 1년6개월동안 연구
끝에 차세대 디지털 X레이장비인 DDR시스템(Direct Digital radiographic
system)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개발에는 미국 콜롬비아대 병원의 문인기 박사와 가톨릭의대 의공학실
이형구 박사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문 박사는 의료영상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이며 이 박사는 의료기기분야
전문가다.

이 시스템은 그동안 환자를 촬영할 때 사용하던 X레이 필름방식과는 달리
촬영후 3.5초안에 컴퓨터 모니터에 환자의 상태를 나타내준다.

이에따라 응급실에서 신속한 진료와 치료를 할 수 있다.

또 시시각각으로 상태가 변하는 중환자 치료시 신속하게 상황을 파악해
대처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X레이필름을 대체할 수 있고 현상시 독성이 강한
화학약품을 사용하지도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이 제품은 외국의 선진기업들조차 이제 막 개발한 기종이어서 선발제품
의 이점을 살려 경쟁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가격은 미국 독일제품에 비해 40%가량 저렴하다.

흉부촬영시스템 다기능시스템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해 시스템당 2억5천만원
에서 3억5천만원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올 6월 서울대병원에서 1차 임상실험을 마쳤고 10월말까지 최종 임상실험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한림창업투자회사로부터 10억원을 투자받아 양산체제를 구축했고
또 다른 창투사로부터도 10억원을 추가로 투자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이엠테크놀로지의 한용우 이사는 "미국 일본 유럽회사들과 주문자상표
부착방식으로 상담을 벌이고 있으며 올해 수출을 포함해 55세트 내년에는
1백20세트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사측은 이 시스템의 상품명을 ''피닉스버전''으로 정했으며 대학병원을
비롯한 유수의 병원 10여곳과 상담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올해 수출을 합쳐 5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수출을 위해 올 11월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북미방사선과 학술대회
(RSNA)기간중 출품해 상담을 벌이기로 했다.

(02)529-7877

< 김낙훈 기자 nh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