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삼성 대우 LG SK 등 5대 그룹이 수재의연금으로 45억원을 마련키로 하
는등 재계의 수해지원 활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전경련은 3일 사무국내 "수재민 구호를 위한 대책반"을 구성, 4백50여 회원
사들이 수재민 구호활동 및 의연금품 기탁에 동참토록 독려에 들어갔다.

또 수재민 긴급구호활동이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파악
해 회원사들에게 관련 물품의 기탁을 의뢰할 계획이다.

구본무 LG 회장은 이날 전국재해대책협의회에 수재민돕기 성금 10억원을 전
달했다.

현대 삼성 대우도 10억원씩을, SK는 5억원을 4일중 전달키로 했다.

삼성은 사회봉사단 산하에 "수해지원본부"를 설치하고 <>3119 구조단을 중
심으로 한 인명구조 <>하루 4천명의 급식이 가능한 이동식 급식차량 운영 <>
의료진 파견 <>급식및 침수가옥 복구를 위한 임직원 5백여명 파견 <>고립지
역 헬기 지원 등의 활동에 나섰다.

한화는 박원배 그룹 부회장이 3일 동두천시 재해대책본부를 방문, 생수 라
면 쌀 김치 등 생필품 13종류 2천2백30상자를 수재민 구호물품으로 전달했
다.

대한항공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의 식수난 해결
에 도움을 주기위해 1억3천여만원 상당의 제주생수를 항공기로 긴급 공수,
지원키로 했다.

고립지역의 수재민들에게 생수를 직접 전달하기 위해 보유중인 다목적 헬기
인 "수퍼 퓨마" 헬기 2대를 긴급 투입키로 했다.

하이트맥주 역시 먹는 샘물 "퓨리스" 1만상자를 재해대책협의회에 전달했다

현대자동차는 문산 및 동두천 일원에 생수 1천6백상자를 지원했다.

현대백화점도 연천군에 라면 생수 김치 등 4천5백만원 상당의 수재민 돕기
물품을 전달했다.

제일제당은 무료급식지원반을 구성, 빠르면 5일부터 문산 동두천 등 피해가
큰 지역에 무료급식소를 설치키로 했다.

또 즉석쌀밥인 햇반이나 생수 등 구호품을 수재민들에게 전달키로 했다.

축산농가지원반과 자원봉사단도 조기 편성키로 했다.

정수기판매업체인 웅진코웨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재민의 식수난 해
소를 위해 하루 최대 2백명이 사용할 수 있는 2백90리터들이 정수기를 수해
지역에 무료로 설치해주고 수해로 파손된 정수기를 무상으로 교환해 줄 예정
이다.

< 김정호 기자 jh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