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가 새로운 도전을 맞고 있다.

외환위기의 터널을 채 벗어나지 못했는데 또다른 위협요인들이 고개를 들고
있다.

호전되는 듯 했던 대외신인도는 대우문제를 계기로 다시 흔들리고 있다.

유가가 급등하고 위안화 절하 가능성이 고조되는 등 해외경제환경도 혼미한
상태다.

국내에서는 지역간 경기 양극화와 분배구조 악화로 "사회적 통합"에 금이
가고 있다.

이런 와중에 21세기는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

만약 이 고비를 슬기롭게 넘기지 못하면 한국경제의 미래는 없다.

80년대 이후의 남미처럼 급등락을 반복하는 "롤러 코스터 경제"가 우려된다.

선진국 진입은 커녕 3류 국가로 전락할 수도 있다.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과 각오를 새로이 해야 할 때"(전성인 홍익대 교수)
라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 한국경제의 5대 선결과제 ]

<> 대외신인도 제고
- 대우 문제의 신속/투명한 처리
- 서울/제일은행 조기매각

<> 해외변수 대처
- 환율/금리 안정화
- 증시자금 이탈대책 강구

<> 경기양극화 해소
- 수도권기업 지방이전 유도
- 경기회복시책의 지속

<> 분배구조 개선
- 공평과세 강화
- 사회안전망 확충

<> 신성장기반 구축
- 규제개혁
- 벤처지원책 확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