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지쯔 ''라이프북B 142'' ]


"노트북 컴퓨터는 애물단지"

노트북 컴퓨터를 들고 다녀본 많은 사람들은 노트북 컴퓨터가 "휴대용"
이라는 말에 쉽게 동의하지 않는다.

오래들고 다니기엔 부담이 될 정도로 무겁기 때문이다.

"노트북 컴퓨터는 어쩔수 없는 상황에서 가지고 다닐 수도 있는 컴퓨터일
뿐"이라는게 이들의 생각이다.

기술이 발달하면서 노트북의 성능이 데스크톱과 비슷해지고 크기도
작아졌지만 이동이 잦은 사람들에겐 여전히 귀찮은 물건이다.

더 작고 가벼운 노트북을 원하는 이들의 기대를 충족시켜 주는 제품이 미니
노트북이다.

후지쯔가 내놓은 초소형 미니 노트북 "라이프북B142"는 무게 1.1kg, 두께
29mm 로 웬만한 소설책 크기에 불과하다.

케이스를 마그네슘 합금처리해 튼튼하고 멋스럽게 보인다.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성능은 어설픈 노트북을 능가한다.

중앙처리장치(CPU)로 캐시메모리가 내장된 인텔 셀러론 3백MHz 짜리를
사용해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빠르다.

32MB의 SDRAM 을 사용한 메모리는 1백60MB까지 확장할 수 있다.

하드디스크 용량은 4.3GB.

두께는 9.5mm인 슬림형이다.

UltraDMA /33규격을 지원,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읽을 수 있다.

이 제품은 이동성에 중점을 둔 만큼 56 Kbps 속도의 팩스모뎀를 기본으로
내장하고 있다.

해상도 8백x6백의 8.4인치 액정 모니터도 자랑거리다.

이 수준의 해상도는 보통 12인치 액정모니터를 사용해야 나타낼 수 있다.

따라서 화면이 작지만 넓고 선명하게 보인다.

이 제품의 또 하나의 장점은 터치스크린.

펜끝으로 화면을 살짝 누르기만 하면 파일을 선택하고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다.

기본 포인팅 디바이스로 퀵포인트III 마우스가 본체에 붙어 있다.

리튬이온 배터리를 이용, 최대 4시간30분동안 사용할 수 있다.

보조 배터리를 사용하면 9시간까지 쓸 수 있다.

USB(Universal Serial Bus) 포트가 달려있어 최대 1백27개의 주변기기 연결
이 가능하다.

휴대폰의 무선데이터통신키트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도 즐길 수
있다.

전자우편을 주고 받는 것은 기본.

운영체제로는 한글윈도98을 사용한다.

한국후지쯔의 김재섭 과장은 "올해 국내 미니 노트북 시장은 3만대 수준으로
예상된다"며 "업무상 이동이 잦은 개인이나 회사원을 대상으로 판매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경근 기자 choice@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