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이 8월부터 일본에서 국제통신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한국통신은 일본현지법인(KTJ)이 일본 우정성으로부터 특별2종 통신사업
허가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특별2종 통신사업은 한국의 별정통신 1호에 해당한다.

한국통신은 8월 중순께부터 현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일본-한국간 국제전화
선.후불카드 판매및 가입자모집 대행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또 현지 통신업체와 제휴, 일본-한국간 국제전화 수요를 확보해 나가면서
내년초부터는 데이터통신 등 종합통신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통은 지난 3월 도쿄사무소를 현지법인으로 전환해 선불카드인 월드폰
플러스카드와 한국 교환원을 통해 우리말로 국제전화를 이용할 수 있는
한국직통전화 서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 문희수 기자 mhs@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