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송파구 방이동 상가건물 =지하철 5호선 방이역에서 걸어서 3분
거리에 있는 6층 상가건물.

대지 1백평에 연면적 3백60평이다.

1층은 식당이고 4층은 학원, 나머지층은 사무실이다.

보증금 1억5천만원에 월 9백만원의 임대수입이 있다.

13억원.

*011-473-8255


<> 서울 종로구 명륜동 다가구주택 =성균관대학교 정문근처에 있는 대지
98평 연면적 1백98평의 다가구주택.

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서 10분거리다.

3층 건물로 16가구가 세들어 있다.

전세보증금 6억3천만원이 있다.

9억5천만원.

*(02)481-1122


<> 서울 강동구 길1동 단독주택 =지하철 길동역에서 3분거리에 있는
단독주택.

대지 63평에 건평 50평이다.

정남향으로 주택을 헐고 유치원으로 고쳐 지을 수도 있다.

근처에 놀이터가 있다.

3억3천만원.

*(02)477-7543


<> 서울 서초구 우면동 자연녹지 =양재대로변 한국교육개발원에 접해있는
4천4백평의 자연녹지.

전체의 절반가량은 그린벨트다.

인근에 아파트 대단지와 고급빌라촌이 형성돼있다.

1백50평부터 분할매매한다.

평당 2백50만~3백만원.

*(02)545-4551


<>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임야 =이천시내에서 차로 12분 거리에 있는
1만2천평의 준농림지.

구릉지 형태로 전망이 좋다.

전원주택이나 빌라 농장 등으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다.

2차선 도로와 인접해있다.

평당 6만5천원.

*(02)333-1318


<>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점포 =장항동 대우마트안에 있는 10평규모의 점포.

지하1층, 지상2층인 대우마트 지상1층에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일산신도시 중심가에 자리잡고 있다.

보증금 2억5천만원 월 50만원에 임대수입이 있다.

1억4천만원.

*(02)2616-0552


<> 경기도 용인시 남동 전원주택지 =명지대학교 주변에 위치한 교수마을
전원주택 단지안 1백33평의 전원주택지.

모두 33필지의 전원주택단지이며 건축허가와 토목공사를 끝냈다.

정남향으로 주변에 자연휴양림이 있다.

평당 60만원.

*(0335)337-1002


<> 경기도 시흥시 신천동 상가주택 =수인산업도로에 접해 있는 대지 46평
연면적 76평의 상가주택.

1층은 상가, 2~3층은 주택이다.

삼미시장 근처에 있다.

보증금 7천만원에 월 62만원의 임대수입이 있다.

1억8천5백만원.

*(032)691-1823


<> 충남 서산시 대산읍 임야 =서산시에서 자동차로 10분거리에 있는
1천5백평의 준농림지.

4차선 국도변에서 1백m 정도 떨어져 있다.

경사도가 완만하고 토지형태가 반듯하다.

평당 8만원.

*011-9781-2224


<> 충북 음성군 금왕읍 공장건물 =충주시에서 25km 쯤 떨어져 있는
공장건물.

금왕읍까지 차로 5분거리에 있다.

21번국도에 접해있고 진입이 양호하다.

대지 6천5백평에 건평은 1천72평이다.

물류센터 연수원 운전교습소부지 등에 적합하다.

*(02)3272-4058


<>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어린이 실내 놀이동산 =연수지구 신도시
아파트단지안에 있는 1백50평의 놀이동산.

9층 건물의 6층에 있다.

개통예정인 지하철 동춘역이 걸어서 5분거리다.

아파트 밀집지역이라 어린이 고객이 많다.

놀이시설 포함 8억2천5백만원.

*(032)819-3027


<> 전북 군산시 지곡동 대지 =2차선 도로 삼거리코너에 위치한 1백70평
대지.

군산시 번화가에 인접해있고 인근에 단독주택과 아파트가 많다.

상가 주택지로 적합하다.

수원 경기 지역 부동산과 교환도 가능하다.

평당 60만원.

*(0345)416-2573


<> 제주 남제주군 성산읍 준농림지 =성산읍에서 차로 10분거리에 있는
5천평의 임야.

성읍민속마을과는 차로 5분거리에 있다.

중산간도로에 인접해 있으며 바다가 보인다.

유실수 농장 등에 적합하다.

평당 2만5천원.

*(02)3452-8186

< 정리=고경봉 기자 kgb@ >

-----------------------------------------------------------------------

<>독자참여 바랍니다

우편주소는 서울시 중구 중림동 441, 한국경제신문사 편집국 사회2부
매물중개방 담당자앞, 팩스 (02)360-4352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