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과업체들이 건과 비수기를 맞아 "여름나기" 이색 판촉행사에 열을 올리고
있다.

크라운제과는 지난 주말부터 해운대등 전국의 10개 해수욕장에서 대규모 판
촉행사를 시작했다.

피서객들이 씨리얼 제품인"와글와글"을 공짜로 먹어보게 하고 일정액이상
구매하면 피서지용 고무베개를 덤으로 얹어준다.

지난달 중순부터는 1백17가지 문신 스티커를 마련해 놓고 "카라멜과 땅콩"
"콘쵸코" "콘바나나" 등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하나씩 나눠주고 있다.

이 행사는 8월말까지 계속된다.

제과업계 맏형격인 롯데제과는 여름용 스낵인 "오잉"의 판매확대를 위해 사
이버 이벤트를 이색행사로 벌이고 있다.

PC통신(나우누리 유니텔)과 인터넷에 퀴즈를 올려놓고 정답을 보내온 고객
중 당첨자들에게 "오잉" 1박스나 롯데월드 자유이용권을 준다.

기간은 지난 1일부터 이달 말까지이다.

이와 함께 여름용 과자 신제품인 "토픽"을 먹고 8월말까지 PC통신 인터넷,
또는 관제엽서로 시식소감을 보내면 추첨으로 72명에게 노트북컴퓨터, 롯데
백화점 상품권등을 사은품으로 줄 계획이다.

해태제과는 크래커 신제품 "닙스"출시 기념으로 건과 비수기에 이례적으로
이달초부터 인기가수 신화가 모델로 나오는 TV광고를 내보내기 시작했다.

또 지난 12일부터는 해태제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루비반지를 경품으로 내
걸고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기간은 다음달 11일까지이다.

동양제과는 아기용 과자인 "베베"에 신기한 한글나라와 공동으로 만든 "베
베 낱말카드"를 덤으로 끼워넣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구워 만든 스낵 "고래밥"에는 "매직윈도우"라는 카드 모양의 판촉물을 끼워
넣어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제과업체 관계자들은"여름철 판촉행사의 핵심은 빙과제품이었으나 올해는
스낵을 중심으로 건과 이벤트가 크게 늘어났다"며 "비수기 극복을 위한 업
체간의 경쟁이 치열해진 것도 원인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광현 기자 khkim@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