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ncle Sam Learns Thrift While America Spends ]


Minutes before Clinton said the Treasury might be able to pay
off the most important component of the national debt by 2015,the
Commerce Department released statistics showing that consumers
are headed in the other direction by spending more money than
they earn.

The rate of personal savings turned negative last year; total personal
spending exceeded total after tax income.

Even as the economy roared along, with jobs plentiful, wages rising
and inflation dormant,the savings rate declined to minus 1.2 percent in
May from minus 1.0 percent in April, the lowest since the Depression.
(중략)

For their part, consumers are not quite so irresponsible as the savings
figures suggest.

Although they are amassing debt, their overall financial condition is
not deteriorating, in large part because the stock market boom and
rising real estate values are making them wealthier, at least on paper,
even if their cash flow is out of whack.

The technical definition of savings includes bank deposits and money in
vested in stocks, bonds or retirement savings basically any after tax in
come that a consumer does not spend.

But it does not include the capital gains on investments or retirement
plans. (중략)

To the degree that Americans are spendthrifts, it is because they are
confident about their own prospects.

By opening their wallets, they are creating jobs and fomenting
competition that leads to innovation and efficiency.

And while their credit card balances might be a bit steep, their
household balance sheets are quite healthy if assets like stocks and
houses are taken into account.

The ratio of household liabilities to net worth actually declined a bit
between 1988 and 1998, to 16.7 percent from 16.9 percent, according to
Federal Reserve figures assembled by Dresdner Kleinwort Benson, an
investment firm based in London.

Rising debt was more than offset by an increase in assets, especially
stocks, which last year accounted for a quarter of all household assets,
up from 10 percent a decade earlier.

= The New York Times 7월 4일자

-----------------------------------------------------------------------

[ 요약 ]

미국이 재정수지의 흑자전반으로 한 시름 놓는가 싶더니 요즘 국민들의
과소비 문제로 골치를 앓고 있다.

상무부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중 미국인들의 평균 저축률은
마이너스 1.2%로 전월(마이너스1.0%)보다 더 악화됐다.

이같은 저축률은 대공황이래 최악이다.

그러나 나타난 수치만 갖고 미국인들이 무책임하게 소비만 한다고 매도할 수
는 없을 성싶다.

미국인들이 많은 빚을 누적시키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그들의
재정상태가 악화됐다고 볼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 까닭은 주식 및 부동산시장의 활황에 있다.

이들자산의 가치상승은 최소한 장부상으로라도 많은 미국인들을 부자로
만들어 놓았다.

저축에는 은행 예탁금과 주식 및 채권 투자액, 연금저축 납부액 등이
망라돼 있다.

미국인들은 왕성한 소비 지출을 통해 기업들의 고용을 창출하고 기업간의
치열한 경쟁을 유발함으로써 경제를 끊임없는 혁신 및 효율의 길로 이끌고
있다.

신용카드만 놓고 본다면 많은 미국인들이 빚투성이인 것 같다.

하지만 주식과 주택 등 보유자산을 감안한다면 대부분의 미국가계는
건강하다고 할수 있다.

-----------------------------------------------------------------------

[ 용어설명 ]

<> 캐피털 게인(capital gain 자본이득)

주식 채권 등의 투자 원본 가격 상승으로 인해 생긴 수입을 가리킨다.

이와 대조적인 것이 인컴 게인(income again)으로 이자 및 배당 소득이다.

예컨대 보유주식에 대해 나오는 배당은 인컴 게인이고 그 주식의 싯가가
매입가보다 올랐을 경우 그 차액이 캐피털게인다.

<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