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삼성자동차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녹산공단내에 새로운 신발단지를 만들고 삼성전자의 가전 및 부품공장을 부
산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또 부산으로 이전하는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부산지역 경제활성화 종합대책을 마련, 오는 12일 발
표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2일 오전 삼성자동차 처리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관계
장관 회의를 열어 각 부처가 마련중인 부산지역 활성화 대책을 점검한뒤 곧
바로 청와대에서 이를 발표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정부는 이에 앞서 9일 오후 청와대에서 1급 관계관 회의를 열어 각 부처의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마련한 종합대책에는 녹산공단내에 새로운 신발단지 조성과 삼성전
자 가전 및 부품공장의 이전, 부산으로 이전하는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현재 산업자원부가 마련중인 부산신발산업육성 프로젝트의 완료시점
을 2004년에서 2003년으로 1년 앞당기고 재정지원을 포함한 프로젝트의 총사
업비를 2천억-3천억원에서 4천억원 안팎으로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신발산업육성 프로젝트의 하나로 부산시와 함께 녹산공단에 신발 전
용공단을 새로 조성, 이곳에 디자인센터 물류센터 등 신발산업 육성에 필요
한 인프라도 갖출 계획이다.

산자부는 삼성차 부산공장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을 위해 삼성이 긴급자금을
투입, 협력업체가 요구하는 손실보상금의 일부를 우선 보상토록 요청키로 했
다.

정부는 삼성전자가 수원공장의 백색가전 부문과 전자부품 라인을 부산으로
이전할 경우 세제지원을 해주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재정경제부는 이와 함께 부산 등 지방으로 본사를 이전하는 기업에 대해서
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최장 10년간 법인세를 50% 감면해주는 방안
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택 기자 idntt@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