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회복 추세에 힘입어 올해 하반기 유통업계의 성장환경도 밝은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올해 백화점업계의 매출은 12조3천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0%,
할인점은 6조2백억원으로 19.4%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신세계백화점 부설 유통산업연구소는 29일 올해 경제성장율을 5%, 물가
상승율을 2%로 전제한 가운데 이같은 성장전망치를 내놨다.

백화점의 경우 올해 3개점이 새로 개점하는데다 업체간의 치열한 사은품
경쟁 및 세일행사가 매출확대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됐다.

할인점은 롯데 마그넷, 신세계 E마트, 삼성테스코의 홈플러스 등이 본격적인
다점포화에 나서며 하반기에만 19개점이 오픈할 정도로 춘추전국시대를 이룰
것으로 조사됐다.

유통산업연구소는 올 하반기에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 <>주식 및
부동산시장의 활황에 따른 가처분 소득 증가 <>중산층 안정을 위한 정부시책
등으로 소비심리는 계속 살아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소득계층간 불균형이 심해 실질 소비회복은 다소 더딜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에는 고소득층과 고급품시장을 겨냥한 타켓마케팅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또 업종과 업태를 불문하고 기업들의 전략적 제휴가 활발해지며 유통업체와
제조업체가 각종 판매정보를 공유하는 제판동맹도 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사이버시장 쟁탈전도 치열해질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신세대 의류시장을 놓고 두산타워 밀리오레 등 현대식 쇼핑몰과 백화점
간의 경쟁이 격화되는 등 이업태간 생존경쟁도 심해질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백화점업계의 상반기 영업실적도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1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무려 42% 성장했다.

현대백화점은 1조1천8백억원으로 22.3% 늘어났다.

신세계백화점은 1조4천억원으로 31% 증가했다.

이중 백화점부문은 6천5백억원으로 10%, 할인점부문은 7천5백억원으로 59%의
폭증세를 보였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해 동기보다 고객 1인당 구매액은 8%, 전체고객
수는 12% 가량 늘어나는 등 양과 질면에서 모두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전반적인 매출신장속에서도 롯데 현대 신세계의 빅3백화점이
특히 초강세를 보이는 등 업계의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졌다"며
"중소백화점과의 인수합병이 계속될 것으로 보여 양극화 현상은 더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 이영훈 기자 bri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3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