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석인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선임이 늦춰지고 있는 가운데 기금
노동조합이 낙하산 인사 중단을 요구하며 일주일째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노동조합은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자리가 또다시 퇴임 경제관료를 배려
하기 위한 인사로 채워져서는 안된다"며 "인사권을 쥔 재정경제부는 이번
에야말로 중소기업관련 업무에 정통한 전문가를 이사장으로 임명해야 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66년 신용보증기금 설립이후 모두 13명의 이사장이 교체돼 평균
재임기간이 20개월에 불과했다"며 "퇴임 관료들이 잠깐 거쳐가는 식의 인사
행정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정보 전 이사장은 취임 11개월만에 보험감독원장으로, 이근영
전 이사장은 18개월만에 산업은행 총재로 옮겼다.

최근 한전 사장으로 임명된 최수병 전 이사장은 14개월만에 떠났다.

새 이사장으론 이강연 전 관세청 차장, 박봉수 국회 IMF(국제통화기금)
환란조사특위 수석전문위원, 김병균 기술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 김수언 기자 soo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