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밑에 있는 직원이 매출을 누락시켰을까 걱정하십니까. 이제 그런
걱정은 접어두세요"

"전자키(key) 매출관리 시스템"으로 틈새시장을 개척하는 여성기업인이
있다.

불가마 체험실이나 사우나장 스포츠센터 등에 최근 이 시스템을 공급하기
시작한 이상정보시스템의 이인숙(36) 사장.

이 사장은 이달초 성남의 한 불가마 체험실에 처음으로 전자키 매출관리
시스템을 설치했다.

"10여개 사우나장 및 불가마 체험실과도 상담중입니다"

이 시스템을 회사의 주력품목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95년 창업한 이 회사의 주력사업은 유통매장 관리시스템 공급.

올해가 변신의 해가 되는 셈이다.

신규품목 덕분에 지난해 3억원이었던 매출은 올해 10억원 이상으로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전자키 매출관리 시스템을 설치하면 라커 신발장 스낵코너 마사지실 자판기
등 특정지역내 모든 시설을 키 하나로 이용한다.

고객은 출구에서 정산한다.

매출전표를 빼돌리는 수법으로 매출을 누락시키는 일부 직원들의 행위를
원천봉쇄하는 것.

매출누락은 심할 때는 30%에 이를 정도로 업소 경영자(주인)들의 최대
고민거리.

경영자는 인터넷을 통해 집안의 PC로 실시간 매출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회원 및 비회원 일.월별 이용실적 등 업무효율을 높이는 통계자료도 만들어
낸다.

한국메카닉스로부터 공급받는 전자키는 반도체칩을 내장, 복제가 안되는게
특징.

키를 잃어버리더라도 간단히 무용지물로 만든다.

키뭉치(키인식장치)를 교체하지 않고 몇가지 조작만 하면 분실된 키의
재사용을 막는다.

배상보험을 든 전자키지만 한번도 보험회사가 보험금을 지급한 적이 없다.

그만큼 보안기능이 뛰어나다는 얘기다.

직원이 언제 마스터 전자키를 사용했는지도 알아낸다.

이 사장이 전자키와 매출관리시스템을 접목하자고 생각한 것은 창업할
때부터.

그러나 전자키의 인식이 부족한 상태여서 저변이 확산되기를 기다렸다.

"전자키가 사우나장 호텔 스포츠센터 등 2백여곳에 설치되는 등 갈수록
보급이 확산되고 있어요"

이 사장은 때가 왔다고 판단했다.

불가마 체험실과 같은 대형 수요처도 최근들어 잇따라 생겨나고 있다.

일반 라커키의 5배 수준인 전자키의 높은 가격도 곧 내릴 것으로 보여
시장전망을 밝게 한다.

한국메카닉스는 3만5천원대의 전자키 가격을 2만원으로 낮춘 신제품을
내놓는다.

이 사장은 "전자키 매출관리시스템을 깔때 전자키 값을 제외하고 1천만원
정도(3백여개 라커 기준) 든다"며 "평소의 매출누락분을 감안하면 싼 편"
이라고 말했다.

(02)478-8825~6

< 오광진 기자 kjoh@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