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덕구 산업자원부 장관은 10일 해외출장중인 윤영석 한국중공업 사장을
긴급 귀국토록 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한국중공업 노조가 계속 파업중인
비상 상황에서 노사협상의 사용자쪽 대표인 사장의 해외출장은 이해할수
없는 행위로 규정하고 윤 사장에게 즉각 귀국토록 통보했다.

윤 사장에 대한 긴급 귀국 명령은 한국조폐공사 파업유도 발언파문으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노동계가 대정부 총력투쟁을 선언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해외 출장중인 공기업 사장을 주무부처 장관이 귀국토록 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산자부 고위 관계자는 "수주도 중요하지만 노조위원장이 구속되고 파업
집회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적인 공기업사장이 해외출장을 떠난
것은 맞지않는 일"이라고 말했다.

윤 사장은 대만의 포모사그룹 대만전력공사등과 발전설비 수주협의를 위해
9일 출국, 11일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하루 앞당겨 10일 귀국했다.

< 김성택 기자 idntt@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