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의 가치를 좌우하는 가장 큰 요인은 교통망이다.

사람들의 관심밖이던 부동산도 전철이 생기고 도로가 뚫리면 알짜배기가
된다.

단순히 교통만 편리해지는게 아니라 전철이나 도로주변의 땅은 용도가
바뀐다.

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 또는 준주거지역에서 상업지역으로 변경되는
식이다.

특히 상업지역으로 바뀌면 땅값이 오르고 건물을 지을 수 있는 용적률도
높아진다.

이들 지역의 부동산시장 판도가 재편되는 것이다.

이달말 지하철 8호선 잠실~암사구간이 개통되는 것을 시작으로 2기 지하철
6~8호선이 내년 7월까지 단계적으로 준공된다.

수도권외곽순환고속도로 신공항고속도로 광역전철망 등 굵직한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다.

특히 서울을 에워싸는 외곽순환고속도로가 2002년께 대부분 개통되면
나들목(진출입로) 주변에 있는 아파트가 돈되는 부동산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지방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리면서 서울로의 출퇴근 여건은 편리해지기
때문이다.

순환고속도로 근처인 구리 남양주 의정부 김포 시흥 부천 등에 있는
택지개발지구가 유망 주거지로 꼽힌다.

순환고속도로는 전체 길이의 35%정도가 이미 개통됐다.

2기 지하철 및 외곽순환도로 주변의 투자유망한 아파트와 지역을 살펴본다.



<> 6호선 =노원 성북구일대 아파트가 가장 큰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화랑대역에서 걸어서 10분거리인 공릉2지구에는 내년말까지 5천4백여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상월곡역 인근에선 2001년 3월 입주할 동아아파트가 관심대상이다.

1천5백91가구로 구성된 이 아파트는 전평형에 5백만원가량의 프리미엄이
붙어있으나 지하철 개통을 앞두고 추가상승이 예상된다.

약수역세권에서 오는 7월과 내년 6월에 입주하는 동아아파트(2천2백82가구)
와 남산타운아파트(4천9백96가구)도 눈여겨 볼 만하다.

단지가 크고 교통여건이 좋아 남산타운아파트 32평형은 최고 7천만원,
동아아파트 42평형은 최고 1억원가량 프리미엄이 붙어 있는 상태다.


<> 7호선 =청담역세권에선 경남아파트를 재건축중인 삼성아파트가 눈에
띈다.

지하철 청담역에서 걸어서 7분거리에 있는데다 청담공원이 가까워 주거환경
도 괜찮다.

청담1동 삼성아파트는 오는 8월부터, 청담2동의 삼성아파트는 10월부터
입주된다.

삼성아파트 대형평형의 분양권은 강세다.

청담1동 43평형은 분양가 2억7천만원에 비해 분양권시세는 3억6천만~
4억1천만원선이다.

청담2동 43평형도 층 방향에 따라 분양가(3억원)보다 6천만~1억원까지
웃돈을 줘야 분양권을 구할 수 있다.

강남구청역 주변에선 현대 한솔 롯데아파트를 꼽을 수 있다.

소규모 재건축아파트들로 단지규모가 작지만 대형 단지에 접해 있어 신흥
주거타운을 형성할 전망이다.

한솔아파트는 지난해 12월 입주했고 현대와 롯데는 각각 이달과 내년 4월
입주예정이다.

분양권 시세는 소형의 경우 분양가와 비슷하고 30평형대는 1천만~2천5백만원
가량 프리미엄이 붙어있다.


<> 8호선 =잠실역에서 몽촌토성역을 거쳐 강동구청역 천호역 암사역까지
이어지는 총구간 길이 4.5km이다.

구간은 짧지만 서울 강남 동부일대의 핵심주거지역을 지나기 때문에 주목을
받고 있다.

강동구청역 인근의 투자 유망 역세권아파트로는 1천2백2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인 성내 삼성아파트가 꼽힌다.

오는 9월 입주예정이다.

지하철 5호선 둔촌역까지도 걸어서 10분안에 닿을 수 있다.

학군도 뛰어난 편이다.

26,34,44평형으로 이뤄져 있으며 34평형과 44평형은 대부분 조합원분이다.

26평형 분양권 시세는 1억3천만~1억4천만원선이다.

가족수가 적은 실수요자나 신혼부부들이 노려볼만 하다.

암사역 일대에서 주목되는 곳은 선사 현대아파트다.

2천9백38가구로 이뤄지는 재건축 아파트다.

내년 7월 입주예정이어서 아직 역세권 프리미엄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

24,30,34,42평형으로 구성되며 일반분양분인 24평형의 물량이 비교적 많다.

한강이 가깝고 올림픽도로가 단지와 곧바로 연결된다.

인근에 삼성 광나루 아파트가 들어서면 새로운 대형 주거단지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 김호영 기자 hy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