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unning Out of Steam... ]


Last week two Internet stocks ended the first day of trading down from
their offering price, and three others turned in relatively lackluster
performances.

Whether the Internet sector will firm up or remain shaky is anybody"s
guess, but for now, this much seems like a safe bet: internet IPOs
aren"t the easy money they used to be.

(중략)

Let"s count the reasons IPO is fast becoming an acronym for I"m
Petering Out.

For one, there have simply been a lot of companies going public
lately, and some suffer from dreaded me too ism.

Among Internet firms, being the first business of its kind to go
public counts for a lot, since it"s widely assumed that this is
important to Web surfers.

Barnesandnoble.com could do nothing to shake the label of an also ran
to Amazon.com.

So it"s wasn"t altogether surprising that Barnesandnoble.com"s stock,
while still ending up in the black on its first day of trading last
week, couldn"t match the debut day performance of its more established
rival.

"The laws of supply and demand are catching up to Internet IPOs,"
says Richard Peterson, market strategist for Thomson Financial.

(중략)

Despite last week"s letdown, there are many people who think the
Internet IPO frenzy isn"t so crazy.

Steve Jurvetson, a venture capitalist at Draper Fisher Jurvetson in
Redwood City, Calif., believes the Internet is changing traditional
rules for deciding when it"s appropriate to go public.

Investment bankers have historically acted as gatekeepers, in effect
deciding for the markets which companies were ready to go public.

But given the vast amounts of company information available online, he
says, investors should be free to make that decision themselves.

And that"s not necessarily bad, as long as investors spread around a
lot of bets.

If they can diversify among enough of them, he says, "There"s probably
no better investment on the planet."

= Newsweek 6월 7일자

-----------------------------------------------------------------------

[ 요약 ]

지난주 미국 증시에 기업을 공개한 2개 인터넷 업체의 주가가 상장가격을
밑도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런가 하면 다른 3개 인터넷 회사의 주가 역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인터넷 주식들이 다시 예전과 같은 인기를 되찾을 수 있을지 여부는 누구도
속단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한가지 분명한 것은 인터넷주라고 해서 쉽게
돈을 긁어 모으기는 더이상 어려워 보인다.

처녀 주식상장(Initial Public Offering)을 뜻하는 IPO가 요즘 어쩌다가
''별 볼일 없어졌음(I''m Petering Out)''으로 전락했는지를 선뜻 설명하기는
쉽지 않다.

추측컨대 인터넷 산업이 증시에서 각광받게 되자 수많은 인터넷 업체들이
너도나도 IPO에 나서면서 그 가치를 희석시킨 것이 주된 요인이지 않을까
판단된다.

인터넷은 그동안 증권회사들이 좌지우지해 온 기업들의 주식공개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놓은게 사실이다.

온라인을 통해 엄청나게 많은 기업관련 정보가 일반인들에게 폭넓게
전파됐다.

이에따라 투자자들 스스로가 신규 IPO의 타당성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릴
수 있게 됐다.

인터넷 덕분에 투자자들에게는 더없이 완벽한 투자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

[ 용어설명 ]

<> IPO(Initial Public Offering)

풀이하면 (기업의) 외부 투자자들에 대한 첫 주식 공매가 된다.

한국식으로는 기업공개에 해당되지만 방식에는 차이가 있다.

국내서는 증권감독원이 동종업종의 주가와 공개기업의 내재가치 등을
고려해 공모가격을 산정하지만 IPO 가격은 발행업체와 증권사 투자은행 등
주간사 금융기관이 결정한다.

<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