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지하철차량내 광고물을 자사의 광고물로 전부 채우는 이색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20일 서울지하철 5호선 4편성(총 32개차량)내의 광고를
전자CU(사업문화단위)가 슬로건으로 내세운 "디지털 LG"광고물로
전부 채워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지하철 4편성내에 설치된 광고물은 총 1천8백개에 이른다. 지하철
차량내 전체 광고물이 한 회사의 것으로 만들어진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LG는 이를 위해 20종류의 광고물을 제작했다. 내용은 디지털TV,
벽걸이 TV,IMT-2000(차세대 이동통신),개인정보휴대단말기 ,CD-RW
(광기록장치),MP3(인터넷오디오)등 디지털 기술및 제품을 담고 있다.

LG는 특히 지하철의 천정엔 들판과 이끼등 자연소재 그림에 "어서
오세요 디지털 LG세상입니다"라는 한글과 영문 인사말을 담은 광고물을
달았다.

또 출입문 상단 노선도 옆에 "이전역 아날로그,다음역 디지털"이라는
색다른 카피를 실은 광고물을 설치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전체 광고를 한 회사의 것으로 채움으로써 승객들이
자칫 거부감을 느낄 수있는 점을 감안해 재미있게 볼 수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윤진식 기자 jsyoon@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