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1년에 몇명이나 암에 걸릴까.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97년 암등록 사업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7년중
전국에서 7만8천8백여명의 암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96년(7만2천3백여명)보다 9% 늘어난 것.

남자 암환자는 4만3천4백여명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했다.

암 발생 부위는 위암(21%) 간암(11.6%) 폐암(11.3%) 자궁경부암(9%)
대장암(8.8%) 순이었다.

남자는 위암(26%), 여자는 자궁경부암(20%) 환자가 가장 많았다.

연령별로는 남자의 경우 60대가 31% 등 50세 이후 환자가 전체의 77%를
차지했다.

여자는 50대와 60대가 각각 22%를 차지했고 연령층에 관계 없이 고른
발병률을 보였다.

이처럼 암에 걸리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암보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암보험이 대표적인 보장성 상품으로 자리잡은 것도 이 때문이다.

보험사들도 이같은 수요에 착안,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내놓고 있다.

특히 요즘 선보이는 상품들은 치료비 보장을 크게 높이거나 여성만을
대상으로 하는 등 각 사마다 차별화되는 경향마저 띠고 있다.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켜야 새로운 가입자를 끌어들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바꿔 말해 가입자 입장에선 자신에게 꼭 맞는 암보험을 고르기가 여간
어려워진 게 아니다.

그러나 사망보험금보다는 치료비 수술비를 많이 지급하면서 보험기간이 긴
상품을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믿을 만한 보험사와 계약을 맺어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 없다.


<> 생보사 상품 =삼성 교보 대한 등 대형사들은 지난 4월 일제히 신상품을
내놓았다.

삼성은 무배당 슈퍼홈닥터II보험을 판매중이다.

이 상품은 백혈암 뇌종양 골수암 등 치료비용이 많이 드는 암에 대한 보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교보의 21세기넘버원 암치료보험은 가입자가 암진단을 받으면 사망보험금을
앞당겨 지급, 사실상 치료비 등 보장금액이 늘어나도록 설계했다.

대한은 여성전용인 레이디퍼스트암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제일생명은 속이꽉찬암보험, 흥국생명은 무배당조건인 누구나암보험을 각각
시판중에 있다.


<> 손보사 상품 =11개 손해보험사가 공동으로 만들어 파는 암보험이 있다.

최근들어 손보사들은 상품 차별화를 통한 고객 유치전략의 하나로 건강보험
을 앞다퉈 판매하고 있다.

이들 상품은 암질병뿐만 아니라 과로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질병을 치료하는
비용도 지급하는게 특징이다.

이달부터 판매에 들어간 LG화재 신엑설런트건강보험은 각종 암질병을
보장해주는게 주된 내용.

동양화재의 가족지킴이보험은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등 3대 질병을
보장해준다.

제일화재는 위암 간암 폐암 등 3대 암진단을 받으면 치료비를 지급하는
사랑을전하는보험을 판매중이다.

해동화재는 히트건강보험, 삼성화재는 가화만사성보험 등을 취급하고 있다.

< 송재조 기자 songja@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1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