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전면제, 무전입대"라는 제목으로 매스컴을 장식한 병역비리 관련
보도는 많은 것을 생각케 한다.

특히 나처럼 현역 입대를 앞두고 있는 대학생들에게 "누구는 가고 누구는
빠지는 건가" "내가 가는 길이 과연 제대로 된 길인가"등 많은 의문을 던졌을
것이다.

국방의무를 피하기 위해 관련 공무원에게 돈을 건넸다는 사실이 보도된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끓어 오르는 분을 삭이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생각을 다시 했다.

나는 입영대상 젊은이보다 그 부모의 그릇된 생각이 문제의 발단이었다고
확신한다.

자식 고생시키고 싶은 부모가 어디 있겠는가.

그럼에도 이 땅의 많은 부모들이 눈물을 감추면서 그들의 자식을 병영으로
보내지 않았는가.

국민의 의무를 회피한 채 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정신적 고뇌를 나는
안다.

어울릴 데 어울리지 못하고, 낄 데 끼지 못하고...

나라를 위해 바치는 2년반의 세월이 힘들더라도 후회는 없을 것이다.

약한 체력도 키우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멋과 지혜도 배우리라.

선배들이 갔던 길을 나도 자랑스럽게 간다.

그들처럼 뛰고 땀흘리리라.

이 땅의 젊은이들 모두가 나약하지 않음을 어른들은 알아주었으면 한다.

< 윤민영 경희대 산업공학 3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1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