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이 뜨고 있다.

코스닥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폭등세를 보이다 증권거래소
상장주식에만 눈길을 주던 투자자들이 대거 코스닥시장으로 몰려들고 있는
것.

지난달 26,27일 이틀간 실시된 서울방송(SBS) 매일유업 보양산업 등 3사의
코스닥 공모주 청약에는 무려 1조원(청약증거금)의 시중자금이 밀려들어
''코스닥 러시''를 실감케했다.

경쟁률도 최고 1천1백95대1에 달했다.

거래소시장에 비해 ''2류''로 치부되던 코스닥시장이 이처럼 갑자기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높은 주가상승률 때문.

코스닥시장 등록종목의 주가수준을 나타내는 코스닥지수는 작년말 75,18
에서 지난 7일 현재 140.82로 무려 87.3% 상승했다.

증권거래소 종합주가지수 상승률 37.95%의 두배가 넘는 수치다.

특히 지난 3일에는 개장 이후 최대폭인 8.49포인트(7.13%)나 급등했으며
6일과 7일에는 사상최고치를 잇달아 경신했다.


종목별 주가상승률을 보면 코스닥 열풍은 더욱 실감이 난다.

골드뱅크 한국정보통신 한국디지탈라인 등은 연초에 비해 10배이상 올랐다.

고수익을 노리는 투자자들로선 눈길을 주지않고는 배겨낼 도리가 없을
정도로 증권거래소 상장종목에 비해 상승폭이 크다.

코스닥시장이 개설된 것은 96년7월.

아직 3년도 되지 않았지만 등록회사 3백35개, 싯가총액 15조원규모로
급성장했다.

싯가총액에서는 아직 거래소 상장주식의 10%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정부가 벤처 첨단산업육성을 위해 코스닥시장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어서
성장속도는 훨씬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주가상승 속도도 빠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코스닥시장을 나스닥(미국의 장외시장)과 같은 벤처 첨단주 시장으로
키운다는 목표아래 지난 4일 등록요건완화, 세제감면 등을 골자로하는 코스닥
활성화방안을 내놓았으며 그 덕에 코스닥 지수는 연일 급등했다. (나스닥의
싯가총액은 2조8천6백억달러로 뉴욕 증권거래소의 싯가총액을 앞질렀으며
등록기업도 5천여개사로 뉴욕보다 2천개 정도 많다)

기관투자가들도 본격적으로 코스닥주식 매입에 나설 태세다.

기관들은 올1.4분기까지만해도 1백43억원을 순매도, 사기보다는 파는데
치중했다.

그러나 4월에는 3백64억원의 순매수로 돌아서 코스닥지수 상승에 한몫을
했다.

정부의 코스닥활성화 조치에 맞춰 투자신탁회사들이 잇달아 코스닥전용펀드
판매에 들어가 기관의 뒷받침은 더욱 탄탄해질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증권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만해도 코스닥시장은 거래소 상장주식의
매수세가 넘쳐나야 코스닥주식에 돈이 몰렸으나 이제는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져 독자적인 파워를 갖게됐다고 말했다.

문제는 수익성이 높은데 비례해 리스크도 크다는 점이다.

증권전문가들은 "코스닥 지수가 본격상승세에 접어든 지난 3월29일이후
한달여만에 70%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하는등 단기급등했다"며 "앞으로 주가가
급락할수도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무분별한 뇌동매매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동성도 부족하다.

현재 3백35개 등록종목 가운데 절반정도만 거래되고 있어 거래소 상장주식에
비해 환금성이 크게 떨어진다.

설립된지 몇달 밖에 되지않아 실적이 아예 없는 종목도 적지않다.

코스닥 주식에 대한 투자는 "블라인드 게임"을 하는 것과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투자정보를 얻기도 쉽지않다.

등록주식의 56%는 투자유의 종목이다.

코스닥시장이 투기장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정부와 코스닥증권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거래소시장에 비해 취약한 기업공시제도를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기업내용이 잘 알려지지 않아 투자를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감안해 홍보기능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증권사와 연계해 기업설명회(IR)를 자주 열고, 치밀하게 분석한 기업내용
을 공개토록 유도키로 했다.

하지만 자본잠식 상태의 기업이 수두룩하고 무거래 주식이 허다한 현 상황
에서는 한계가 있다.

코스닥 주식의 성장성은 분명 높다.

정부의 육성의지도 확실하다.

그러나 코스닥 주식에 투자하려면 리스크를 감내하거나 기대수익률을 다소
낮게 잡더라도 부도 등으로 쓰러질 염려가 없는 안전한 종목을 선택해야
한다.

< 김태철 기자 synergy@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1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