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고 남은 멕시코 페소나 타이완 달러를 한국에서 원화로 바꿔 쓸수 있게
된다.

또 이들 화폐가 필요한 경우 미국 달러화를 산 다음 현지에 바꾸는 이중
부담을 덜게 된다.

외환은행은 브라질 리알화를 비롯 10개국 통화에 대한 환전을 5월초 시행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한국은행들은 미국 달러화 등 30개국 통화만 원화로 바꿔 주고 있다.

새로 환전할 수 있는 통화는 <>멕시코 페소 <>아르헨티나 페소 <>칠레 페소
<>타이완 달러 <>필리핀 페소 <>브루나이 달러 <>마카오 파티카 <>아일랜드
펀트 <>피지 달러 등이다.

외환은행은 "환전통화 확대로 인해 한국에서 달러화를 산후 해당 국가에서
현지통화로 환전하는데 따른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외환은행은 다만 이들 통화의 경우 국제시장에서 환율변동이 심한 점을
감안해 환전에 따른 수수료를 달러화보다 더 높게 매길 방침이다.

외환은행에서 달러화를 사고 팔때는 매매기준율의 2.4%를 수수료로 낸다.

외환은행은 새로운 통화에 대해 약 6%의 환전수수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4월 외환자유화 조치이후 국제간 무역 및 외환거래가
빈번하지만 상당수 통화의 경우 국내 은행들이 환전을 취급하지 않아 대외
결제나 환전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장롱이나 서랍속에서 잠자고 있는 이들 외국돈은 휴지나
마찬가지다"며 "환전을 할 수 있게되면 막대한 금액이 자금화되는 효과도
거두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외교포가 많은 브라질과 필리핀 지역의 통화에 대한 환전이 앞으로
활기를 띨 것으로 외환은행은 전망했다.

새로 환전되는 통화들의 환율은 달러화에 연동해 매일 바뀐다.

외환은행은 지난 95년2월이후 처음으로 환전대상 통화를 넓혔다.

당시에는 <>태국 바트 <>인도네시아 루피 <>인도 루피 <>중국 인민폐 등이
새로운 환전대상에 포함됐다.

외환은행은 외환자유화에 맞춰 환전할 수 있는 통화범위를 더 확대할 방침
이다.

< 이성태 기자 ste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