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의 신규 채용이 경기회복과 함께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종업원 1백인 이상 사업체 9백56개사를 대상으로 조
사,27일 발표한"99 신규인력 채용동태 및 전망"에 따르면 올해 채용규모를
늘리겠다는 응답이 전체의 19.2%로 지난해(1.1%)보다 크게 늘었다.

지난해 규모로 채용하겠다는 응답도 46.6%로 나타나 전체의 65.8%가 지난
해수준 이상으로 채용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채용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이겠다는 기업은 34.2%로 지난해의 83.9%
보다 크게 줄었다.

인력수급 현황에 대해서는 66.5%가 적정수준이라고 응답했다.

"과잉"이라는 업체는 20.3%로 지난해의 절반수준이었다.

"부족"하다는 업체는 13.2%로 지난해의 7.6%보다 크게 증가했다.

또 응답업체의 64.3%는 지난해부터 선발한 인턴사원을 정규사원으로 채용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턴제 도입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정부의 원활하지 못한 행정"을
꼽았다.

채용방식으로는 공개채용이 33.3%(98년 61.2%),학교추천 30.3%(98년 20.
1%),공공직업안정기관 11.2%, 스카웃 3.1% 등으로 다양화되는 추세를 보였다.

신규 인력수요 발생시 채용 방안으로는 "정규직 신규채용"이 57.0%로 가
장 많았다.

신규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직종으로는 전문기술직,생산직,영업판
매직 등의 순으로 많았다.

경총 관계자는 "최악의 채용상황을 보인 지난해에 비해 인원수 자체는 많
지 않지만 신규채용이 늘어나는 것만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박주병 기자 jbpark@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