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된 일자리를 갖고 있는 상용 근로자가 점점 줄어들어 지난 3월에는
전체 근로자중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대신 고용계약기간이 1년미만이어서 언제 다시 일자리를 잃을지 모르는
임시직 및 일용직 근로자가 크게 늘어났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중 임금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는 1천2백13만9천명으로 전달보다 43만6천명 증가했다.

이 가운데 정규직 사원 등 상용 근로자는 5백99만5천명(49.4%)으로 오히려
1만명 감소했다.

대신 임시직 및 일용직 근로자가 6백14만4천명(50.6%)으로 크게 늘어났다.

외환위기 이전에는 상용 근로자 비중이 55-60%에 달했으며 5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금 근로자와 자영업자를 포함한 전체 취업자는 3월중 1천9백43만8천명
으로 2월에 비해 66만1천명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임시직이나 일용직의 채용이 많은 건설업 취업자가 12만7천명
증가했다.

또 정부의 공공근로사업 확대에 힘입어 개인 및 공공서비스업 취업자도
14만3천명 늘어났고 농사철이 다가옴에 따라 농림어업 취업자도 31만9천명
늘어났다.

이에따라 3월중 실업자는 1백70만4천명, 실업율은 8.1%를 기록했다.

이는 2월에 비해 실업자가 8만1천명 감소하고 실업율도 0.6%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실업자가 줄어든 것은 작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은 농림, 건설분야의 취업이 늘어나고 정부가 공공근로사업을 확대해
임시직 및 일용직 일자리를 늘린 것이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학력별 실업율은 고졸(9.5%), 중졸(6.9%)이 전달보다 낮아진 반면
대졸이상(7.0%)은 0.6%포인트 높아졌다.

통계청은 2월에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가 아직 일자리를
못찾은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 임혁 기자 limhyuc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