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년 6월부터 정통부 정보화기획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정보화를 통한 실업
문제 해소등 경제난 극복에 공헌하고 정보화 투자의 효율성 제고에 기여했다.

부동산 등기 전산화, 전자 도서관 구축, 한국관련 영문DB구축, 주제도
전산화 등 모두 31개 정보화 근로사업을 마련하여 5만2천여명의 고급전문
실직자와 대졸 미취업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이같은 정보화 사업을 통한 실업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경제난 극복에 기여
했다.

또 미래 정보사회에 대비한 기반을 구축하는 효과도 거뒀다.

정보화근로사업은 국민이 정보화의 효과를 피부로 느낄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실행가능한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됐다.

주민정보 공동활용, 정부 기관간 전자문서 유통, 국민정보화교육 기본계획
등을 추진했다.

또 분야별 정보화 정책의 종합 조정을 강화하여 정보화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고 전략적인 정보화추진이 가능토록 했다.

구조개혁, 국가경쟁력 강화, 생산성 향상 등을 위한 정보화 사업을 우선
지원 했다.

중복투자 방지등을 위해 20개 분야별 시행계획에 대해 전년도 평가결과와
표준화 계획등을 반영하여 조정했다.

주요 공공투자 사업에 정보화계획 수립을 의무화하고 정보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하는 제도도 마련했다.

경제활성화 및 구조조정 지원을 위해 정보조달 EDI(전자문서교환) 구축사업
과 종합물류정보망 구축사업등 41개 과제를 선정하여 3백79억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그리고 정보사회 조기정착을 위한 전자서명법 제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등에 관한 법률 등 법.제도 개선을 위해 각 부처별 추진계획을 종합하여
"법.제도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였다.

"지식기반 경제사회에 대비한 정보화 전략"을 확정하고 실천방안을 수립,
추진했으며 2002년까지의 정보화 비전인 "사이버 코리아21"을 수립하는 등
21세기 정보대국 진입을 위한 기반을 조성했다.

정보화와 정보산업을 전략적으로 연계시킨 정보화 선도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했고 국민정부의 100대 과제인 "1인 1PC 보급"을 위한 유도계획을
수립했다.

또 국민들의 정보이용능력 향상을 위해 관계부처의 의견을 수렴하여 국민
정보화 교육종합계획을 수립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