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전화가 데이터통신의 주요한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동전화 하나로 음성통화는 물론 인터넷 접속, 문자 및 동영상까지 주고
받을 수 있는 데이터통신의 "만능시대"가 열리고 있는 것이다.

음성통화용으로 주로 사용하던 이동전화로 PC 없이도 PC통신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이미 현실화되고 있다.

LG텔레콤에 이어 한솔PCS SK텔레콤 등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통신프리텔등은 하이텔과 같은 PC통신에 들어갈 수 있는 서비스에
나섰다.

한국통신프리텔을 비롯 LG텔레콤 한솔PCS 등 국내 개인휴대통신(PCS) 3사는
PC를 사용하지 않고 휴대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해 전자상거래 등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5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이동전화기 만으로 인터넷 전자상거래를 통해 자동차나 가전
제품 등을 자유롭게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특히 PCS 3사와 SK텔레콤 등은 오는 9월께부터 통신속도가 빠른 초고속
이동전화 서비스(IS95-B)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이동전화와 노트북 PC를 이용해 외부에서 움직이는
영상을 자유롭게 주고 받고 인터넷 및 PC통신을 유선전화보다 더 빨리 할수
있게 된다.

이 방식은 통신속도가 지금 수준보다 4배 가량 빠른 64Kbps에 달해 대량
정보도 빠른 시간에 받아 볼수 있다.

이동전화업체와 인터넷 서비스업체간의 활발한 제휴도 이동전화기의
데이터통신 서비스를 다양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미 양 업계간의 제휴를 통해 이동전화로 인터넷 메일을 확인하는 것은
물론 인터넷을 통한 호출도 가능하게 됐다.

SK텔레콤 한국통신프리텔 한솔PCS LG텔레콤 등 이동통신사업자들과
현대정보기술의 인터넷서비스인 "신비로"가 공동으로 제공하고 있는 "팡팡
메신저"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동전화로 인터넷에 메일이 도착한 것을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문자 형태로 된 메시지를 읽을 수도, 들을 수도 있다.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012나 015 등 서비스 번호와 회사에 관계없이 상대방
을 호출할 수도 있다.

위성을 이용해 급속히 다양화되고 있는 이동전화의 데이터통신 서비스도
주목할 만하다.

특히 이리듐코리아는 저궤도 위성을 이용해 미국과 서울사이의 무선호출을
성공시킨 것을 계기로 이동전화의 데이터통신 서비스를 한 단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또 오는 9월부터는 위성을 이용해 세계 어느 곳에서나 이동통신단말기
하나로 이동전화, 호출, 팩스 및 데이터 송수신까지 할수 있는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동전화 업체들은 물류통신인 주파수공용통신(TRS)의 위치추적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LG텔레콤 한국통신프리텔 등 이동전화 업체들은 휴대폰을 이용해 차량위치
를 확인하고 본사에서 교통 및 화물배송정보를 보내면 이동하는 차량에서는
화물상태를 본사에 보고할 수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무전기 형태인 TRS도 일반전화망(PSTN) 접속이 허용되면서 데이터 및 음성
통신 서비스를 보다 다양하게 실시할 예정이다.

이들 업체들은 차량의 위치추적 등을 위주로 한 지금까지의 제한적인
데이터통신 서비스에서 일반적인 무선데이터 및 통화 서비스로까지 영역을
대폭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 류성 기자 sta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