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저소득 장기실직자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는데 중.장기 실업대책의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정부는 2일 국무조정실에서 정해주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안영수 노동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실업대책 실무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중.
장기 실업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근본적인 실업해소를 위해 정보통신, 보건의료산업, 관광.유통산업,
패션산업 등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미래형 신서비스 산업에 대한 규제철폐와
세제 및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또 6개월 이상 장기 저소득 실직자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4월중 오는 2002년까지의 중기 고용전망 및 정책방향에 따른 부문별
구체적인 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 김광현 기자 kkh@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