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전쟁은 마치 무림의 검객들이 일합을 겨루는 것과 같다.

특히 적대적인 M&A의 경우 일단 전쟁이 시작되면 승패를 가름하는 치열한
싸움이 전개된다.

M&A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무기(자금) 확보도 중요하지만 전략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래서 전문변호사들의 측면 지원이 뒤따르게 마련.

변호사들은 이 전쟁에서 작전을 짜고 공격과 방어의 묘수를 고안하는
재갈량같은 재사들이다.

그래서 주요 로펌들은 기업경영권을 둘러싼 대리전을 치르며 자신들의
실력을 과시하기도 한다.

김&장은 M&A 시장에 막강한 위력을 발휘해 왔다.

97년초 신동방그룹의 미도파에 대한 공격전에서 김&장은 신동방측에서
작전을 세우고 싸움을 이끈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재계가 대농그룹을 지원하고 나서면서 M&A가 중도에서 좌절됐지만
대농은 공격의 후유증으로 깊은 상처를 입었다.

방어자인 대농도 사정이 다급해지자 신&김(세종)을 끌어들였다.

세종은 신동방그룹의 미도파 매수작전에 맞서 재벌연합전선을 형성하는
방어전략을 짜냈다.

김&장과 신&김간 불꽃튀지는 아이디어 싸움이 계속되며 싸움은 혼전에
혼전을 거듭했다.

김&장은 이밖에 한국카프로락탐 지분경쟁에도 개입했고 한화종금을 둘러싼
다윗과 골리앗 싸움에서 방어자인 한화쪽 법률 자문을 제공했다.

법무법인 태평양도 M&A 전쟁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우풍상호신용금고가 한화종금을 상대로 펼쳤던 공방전에서 태평양의 오양호
변호사 등은 임시주총 소집청구의 건 사모전환사채 발행중지 가처분소송 등
다양한 소송을 통해 방어자를 숨가쁘게 밀어붙였다.

대기업인 한화가 곤혹스러울 정도였다.

당시 증권업계에서는 한화그룹 대 우풍상호신용금고의 결전을 김&장 대
태평양의 전쟁으로 볼 정도였다.

태평양은 또 한국카프로락탐 지분을 둘러싼 다툼에서 효성측을 대리해
격전을 치렀다.

코오롱측 대리인인 김&장과 다시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벌였던 것이다.

이 싸움은 결국 승자와 패자를 가리진 못했지만 재계가 이목을 집중한 사건
으로 기록됐다.

한미는 주로 적대적인 M&A에 맞서 방어쪽을 담당하거나 우호적인 업무를
주로 하고 있다.

제일백화점을 두고 벌어졌던 M&A 다툼에서는 1대주주의 의뢰를 받아 치밀한
방어전략을 구사했다.

IMF 사태로 적대적 M&A 공방이 자취를 감추면서 이들은 우호적 M&A 법률
자문을 통해 기업구조조정을 돕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M&A 전문 변호사들은 각종 증권관련 법규와 외국사례를
익히면서 새로 시작될 싸움에서 이기기 위한 내공을 기르고 있는지 모른다.

< 윤성민 기자 smyoon@ >


[ 특별취재팀 = 최필규 산업1부장(팀장)
김정호 채자영 강현철 노혜령 이익원 권영설 윤성민
(산업1부) 김문권 류성 이심기(사회1부)
육동인 김태철(사회2부)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