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한국MS)가 용산 PC판매상들에게 자사의 "MS워드"설치를
조건으로 "MS워드97" 워드프로세서를 공짜로 주고 있어 말썽을 빚고 있다.

이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는 현행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곧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공정거래법은 정당한 이유없이 자사의 상품을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공급해
경쟁사업자를 배제시킬 우려가 있는 "부당염매"를 금지유형으로 예시하고
있다.

용산전자단지 상점가진흥사업협동조합 윤준호 이사장은 "용산 PC판매상들은
그동안 우리 소프트웨어살리기 차원에서 조립PC에 한글과 컴퓨터의
아래아한글을 사용해 왔다"며 "한국MS에서 최근 조립업체들이 MS워드 제품을
사용할 경우 물량에 관계없이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윤 이사장은 이와관련, "용산 조립PC를 찾는 고객의 70%정도는 컴퓨터
초보자"라며 "이들은 PC에 처음 설치된 워드프로세서 제품은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와 관련해 "시장가격이 11만원인 MS워드를 무료로
공급하는 것은 한글과컴퓨터의 아래아한글을 퇴출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한국MS측은 "정해진 가격에 따라 워드프로세서를 공급할 뿐 특별히
낮은 가격에 공급하는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 손희식 기자 hssoh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