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산업을 발전시키고 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창업이
활성화돼야 한다.

그러나 기술력이 아무리 뛰어나고 자금이 넉넉하더라도 "불법복제"라는
고질병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국내 게임산업의 도약은 불가능하다는게 업계의
한목소리다.

전세계적으로 선풍을 일으킨 온라인게임 "스타 크래프트".

국내에도 97년 4월에 수입돼 22만여개가 팔렸다.

그러나 수입사인 한빛소프는 최소한 판매량의 10배인 2백여만개의 불법
CD롬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추산한다.

스타 크래프트의 정품 CD롬 가격은 3만2천원선.

그러나 극단적으로 1천-2천원짜리 기록용 CD롬 1장만 있으면 불법복제가
가능하다.

소프트웨어의 암호를 귀신같이 풀어내 불법품을 만들어 내니 크랙기술은
세계최고라는 우스개소리까지 나온다.

KRG소프트의 박지훈 사장은 최근 황당한 경험을 했다.

자사가 만든 "드로이얀" 게임CD롬을 싸게 팔겠다는 이메일을 받은 것.

물론 불법제품이다.

통신망을 통해 복제품을 암거래하던 업자가 개발사인줄도 모르고 편지를
띄운 것이다.

"회사가 입은 손해를 생각하면 그저 씁쓸한 경험으로 돌리기에는 너무
화가 났다"고 박 사장은 털어놓았다.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국내 불법복제율은 현재 67%로 미국의 27%, 일본의
41% 등에 비하면 매우 높은 수준이다.

불법복제와 유통마진이 제품가격의 50-60%를 차지하는 복잡한 유통체계는
업체의 개발의욕을 단숨에 꺾어버리고 만다.

삼성 LG 대우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5-6년전 앞다투어 게임시장에
뛰어들었다가 일제히 철수한 것도 바로 유통과정의 난맥상 때문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김동현 게임종합지원센터 소장은 "국내 업계가 강점을 지닌 PC게임에서
특히 불법복제가 심하다"며 "하루빨리 대책이 나오지 않는다면 국내 게임
산업의 기반 자체가 붕괴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