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사용자측 단체 대표들이 오는
24일 낮 여의도에서 김원기 노사정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노동계의 노사정위
탈퇴 움직임과 관련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이날 모임에는 손병두 전경련 부회장, 조남홍 경총 부회장, 심갑보 삼익물산
부회장 등 노사정위 상무위원회에 사용자측 대표로 참여해온 재계인사 10여명
이 참석할 예정이다.

경총 관계자는 "이날 재계는 노동계와 사용자측의 대화채널로 상당한 역할
을 해온 노사정위의 법제화에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밝힐 것"
이라면서 "이와함께 노사정위의 위상은 참여주체들이 스스로 높여야 한다는
재계의 기본 입장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는 현재 44시간인 법정 근로시간을 40시간으로 줄이고 노조 전임자
급여지원에 대한 처벌조항을 삭제해 달라는 노동계의 핵심 요구사항은
수용할수 없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빅딜 등 구조조정 과정에서 노동계와 사전 협의하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구조조정은 경영자측의 고유권한인 만큼 노동계와의 사전협의는 받아들일수
없으며 사후대책 협의만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민주노총이 같은 날 대의원대회를 열어 노사정위 탈퇴를 공식 선언할
예정인데다 한국노총도 26일 정기 대의원대회에서 중대결단을 내릴 방침임을
시사하고 있어 이날 모임에서 노동계의 노사정위 탈퇴를 막기위해 새로운
카드를 내놓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관측이다.

< 권영설 기자 yskw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