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피치IBCA에 이어 미국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투자부적격"에서 "투자적격"으로 끌어 올렸다.

S&P는 한국의 신용등급이 계속 올라가려면 정치권의 협력과 노사안정을
바탕으로 금융기관과 기업들이 구조조정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S&P는 한국의 신용등급(장기외화표시채권등급)을 종전의 투자부적격 단계인
BB+에서 투자적격인 BBB-로 한단계 올린다고 25일(뉴욕시간) 발표했다.

또 한국의 장기신용전망을 "긍정적(positive)"으로 유지해 앞으로 국가
신용등급을 추가로 상향 조정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로써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중 무디스를 제외한 피치IBCA와 S&P가 모두
한국을 "투자적격" 등급으로 올려 놓았다.

무디스도 내달 8-9일 한국에 대한 신용조사를 다시 벌인뒤 빠르면 3월중
신용등급을 "투자적격"으로 올릴 전망이다.

S&P는 이날 산업은행 수출입은행과 한국전력 한국통신 SK텔레콤의 장기
외화표시 선순위채의 등급도 역시 투자부적격인 BB+에서 투자적격인 BBB-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따라 국내 금융기관과 기업들의 해외차입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회사는 이번에 한국의 신용등급을 상향조정한 이유로 정부가 과감한
구조개혁을 추진하고 있고 국민들로부터도 광범위한 지지를 얻고 있는 점
등을 들었다.

또 가용 외환보유액이 5백억달러에 달해 외환시장이 안정을 되찾은 것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금융기관의 부실정리에 약 1백20조원의 자금이 투입돼야 하고
민간기업 부채도 국내총생산(GDP)의 1백70%에 달하는 점 등이 한국경제의
제약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S&P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올린데 힘입어 이날 국제금융시장에서
5년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의 가산금리는 거래직전일(22일)보다 0.35%
떨어진 2.55%를 기록했다.

반면 국내 주가는 한때 전날보다 22포인트나 올랐으나 신용등급 상향조정
소식이 신선한 재료가 아니라는 평가가 나오면서 8.53포인트 하락한 531.23
으로 끝났다.

< 차병석 기자 chabs@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