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부터 전화이용자들이 시외전화 가입회사를 훨씬 편리하게 바꿀수 있게
된다.

정보통신부는 시외전화 이용자들이 가입회사를 바꾸는 과정에서 통신사업자
들로부터 여러차례 확인요구를 받는등 불편을 겪고 있는데다 시외전화회사간
불공정 시비가 제기되고 있어 변경등록업무를 외부기관에 맡기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정통부는 이를 위해 2월중 중립기관인 "시외전화 사전선택제 변경등록센터"
를 설립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한국통신이나 데이콤등이 전화가입자로부터 받은 시외전화 이용
회사 변경신청서를 접수, 가입자들의 의사를 직접 확인하게 된다.

변경의사가 확인된 명단을 한국통신 전화국에 통보하면 한국통신은 바로
변경작업을 하게 된다.

이 업무는 지금까지 한국통신이 해왔다.

그러나 데이콤측은 한국통신이 이 과정에서 불공정행위를 해 시외전화
가입자 확보가 크게 부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일부에서는 변경의사를 여러차례 확인하거나 변경하지 말 것을 유도해
가입자들에게 분편을 주는 사례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통부는 기간통신업체들로 구성된 통신사업자연합회가 변경등록센터를
운영토록 한다는 방침아래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주관으로 관련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 운영방안을 확정짓기로 했다.

시외전화 사전선택제 변경업무가 이같이 개선되면 한국통신과 데이콤에
이어 오는 10월부터 시외전화 서비스에 나설 예정인 온세통신등 시외전화
업체 3개사간 가입자 유치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 문희수 기자 mhs@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